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보건당국 “얀센 백신 접종 중단 권고”
입력 2021.04.13 (23:52) 수정 2021.04.14 (00:0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다른 백신들과 달리 한 번 만 접종해도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었죠.

그런데 미 보건당국이 부작용 우려 때문이라며 얀센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질병예방센터와 식품의약국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공식 권고했습니다.

7백만 명 가까운 미국인들이 얀센 백신을 맞았는 데, 6건의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증 사례가 나왔고 추가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부작용은 모두 18세에서 48세 사이 여성들에게 나타났으며 접종 후 6일에서 13일 사이에 시작됐습니다.

해당 증상은 뇌정맥동혈전증으로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혈전증은 피가 응고돼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현상으로 유럽의약품청은 이미 또다른 코로나19 백신인 아스트라 제네카 접종 과정에서도 비슷한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판단한 바 있습니다.

얀센 백신은 다른 제약사들과 달리 1회 접종 만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보관도 비교적 쉽기 때문에 집단면역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습니다.

얀센 백신은 세계보건기구 WHO와 미국·유럽연합·캐나다 등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탭니다.

우리 방역당국은 얀센 백신 6백만 명 분에 대한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구체적인 도입 일정은 협의 중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영상편집:양의정


  • 美 보건당국 “얀센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입력 2021-04-13 23:52:16
    • 수정2021-04-14 00:02:54
    뉴스라인
[앵커]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다른 백신들과 달리 한 번 만 접종해도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었죠.

그런데 미 보건당국이 부작용 우려 때문이라며 얀센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질병예방센터와 식품의약국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공식 권고했습니다.

7백만 명 가까운 미국인들이 얀센 백신을 맞았는 데, 6건의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증 사례가 나왔고 추가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부작용은 모두 18세에서 48세 사이 여성들에게 나타났으며 접종 후 6일에서 13일 사이에 시작됐습니다.

해당 증상은 뇌정맥동혈전증으로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혈전증은 피가 응고돼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현상으로 유럽의약품청은 이미 또다른 코로나19 백신인 아스트라 제네카 접종 과정에서도 비슷한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판단한 바 있습니다.

얀센 백신은 다른 제약사들과 달리 1회 접종 만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보관도 비교적 쉽기 때문에 집단면역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왔습니다.

얀센 백신은 세계보건기구 WHO와 미국·유럽연합·캐나다 등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탭니다.

우리 방역당국은 얀센 백신 6백만 명 분에 대한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구체적인 도입 일정은 협의 중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영상편집:양의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