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이나타운 논란…‘철회’ vs ‘오해’
입력 2021.04.14 (07:50) 수정 2021.04.14 (08:39)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춘천과 홍천 일원에서 조성이 추진되는 한중문화타운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차이나타운이라며 철회 요구가 이어지자, 강원도가 오해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입니다.

지난달(3월) 29일에 시작된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해주세요’란 제목의 청원에는 현재 50만 명이 넘게 동의가 달렸습니다.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마세요.”라는 등의 내용입니다.

[오상종/국민청원 동의자 : “중국의 어떤 동북공정이라든지 일대일로라든지 이런 문제가 불거졌는데, 이 사업의 주체자가 중국 쪽이라면 이건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강원도는 오해라는 입장입니다.

민간기업이 춘천과 홍천 일원의 120만 제곱미터에서 추진하는 한중문화타운은 중국인 집단거주시설이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한중 문화를 주제로 한 관광시설 조성이 핵심이라고 강조합니다.

한중문화타운이 추진되고 있는 인근의 마을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논란이 거듭되면서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지역에 도움이 되는지 안 되는지 판단이 어려운 데다, 제대로 된 설명조차 듣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마을 주민 : “주민들은 아예 뭐 전혀 모르고 있어요. 그리고 실제 회사에서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게 현장에 전혀 없으니까요.”]

청와대 국민 청원 동의자는 정부와 청와대 책임자가 답을 하기로 한 기준인 20만 명의 2배를 훨씬 넘긴 상탭니다.

청원 마감일인 이달 28일 어떤 조치가 취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심재남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 차이나타운 논란…‘철회’ vs ‘오해’
    • 입력 2021-04-14 07:50:08
    • 수정2021-04-14 08:39:15
    뉴스광장(춘천)
[앵커]

춘천과 홍천 일원에서 조성이 추진되는 한중문화타운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차이나타운이라며 철회 요구가 이어지자, 강원도가 오해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입니다.

지난달(3월) 29일에 시작된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해주세요’란 제목의 청원에는 현재 50만 명이 넘게 동의가 달렸습니다.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마세요.”라는 등의 내용입니다.

[오상종/국민청원 동의자 : “중국의 어떤 동북공정이라든지 일대일로라든지 이런 문제가 불거졌는데, 이 사업의 주체자가 중국 쪽이라면 이건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강원도는 오해라는 입장입니다.

민간기업이 춘천과 홍천 일원의 120만 제곱미터에서 추진하는 한중문화타운은 중국인 집단거주시설이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한중 문화를 주제로 한 관광시설 조성이 핵심이라고 강조합니다.

한중문화타운이 추진되고 있는 인근의 마을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논란이 거듭되면서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지역에 도움이 되는지 안 되는지 판단이 어려운 데다, 제대로 된 설명조차 듣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마을 주민 : “주민들은 아예 뭐 전혀 모르고 있어요. 그리고 실제 회사에서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게 현장에 전혀 없으니까요.”]

청와대 국민 청원 동의자는 정부와 청와대 책임자가 답을 하기로 한 기준인 20만 명의 2배를 훨씬 넘긴 상탭니다.

청원 마감일인 이달 28일 어떤 조치가 취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심재남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