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한 유감, 피해 방지 조치 요구”…日 대사 불러 항의
입력 2021.04.14 (08:08) 수정 2021.04.14 (08: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결정에 대해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대사도 불러 정보 공개와 검증을 촉구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말로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구윤철/국무조정실장 :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인 조치였습니다."]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하겠다며, 특히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염수를 언제부터 언제까지, 어떻게, 그리고 얼마나 처분할지 등을 묻는 우리 측 전문가의 요청에 일본은 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최영삼/외교부 대변인 :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이행 당사국으로서 (일본이) 충분한 협의를 하고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검증에는 우리 전문가가 참여케 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입니다.

검증을 통해 피해가 확인되면, 배상이나 방류 중단 요구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지금도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은 수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해수 방사능 조사 횟수를 더 늘리고 원산지 단속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아이보시 주한일본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다만, 강한 유감을 전하는 것 말고는 마땅한 대응 카드가 없다는 게 정부의 고민입니다.

국제 재판도 검토 중이지만 방류 예정 사실만으론 아직 제소가 어렵다는 게 1차 검토 결과였습니다.

주한 일본대사는 "한국 국민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며,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강한 유감, 피해 방지 조치 요구”…日 대사 불러 항의
    • 입력 2021-04-14 08:08:08
    • 수정2021-04-14 08:16:22
    아침뉴스타임
[앵커]

일본의 결정에 대해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대사도 불러 정보 공개와 검증을 촉구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말로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구윤철/국무조정실장 :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인 조치였습니다."]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하겠다며, 특히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염수를 언제부터 언제까지, 어떻게, 그리고 얼마나 처분할지 등을 묻는 우리 측 전문가의 요청에 일본은 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최영삼/외교부 대변인 :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이행 당사국으로서 (일본이) 충분한 협의를 하고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검증에는 우리 전문가가 참여케 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입니다.

검증을 통해 피해가 확인되면, 배상이나 방류 중단 요구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지금도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은 수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해수 방사능 조사 횟수를 더 늘리고 원산지 단속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아이보시 주한일본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다만, 강한 유감을 전하는 것 말고는 마땅한 대응 카드가 없다는 게 정부의 고민입니다.

국제 재판도 검토 중이지만 방류 예정 사실만으론 아직 제소가 어렵다는 게 1차 검토 결과였습니다.

주한 일본대사는 "한국 국민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며,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