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SG, 뮌헨 제치고 UCL 4강…첼시도 7년 만에 준결승 진출
입력 2021.04.14 (08:21)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이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제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올랐다.

PSG는 1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뮌헨과 치른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40분 에리크 막심 추포모팅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0-1로 졌다.

하지만 4강행 티켓은 지난 8일 1차전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던 PSG에 돌아갔다. 1, 2차전 합산 점수는 3-3이지만 PSG가 원정 다득점에서 앞섰다.

지난 시즌 대회 결승에서 뮌헨에 무릎 꿇었던 PSG는 설욕에도 성공하고 첫 우승 도전을 이어갔다.

PSG는 전반 중반 이후 네이마르가 세 차례 결정적 득점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네이마르는 전반 27분 킬리안 음바페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중앙으로 공을 내줘 뮌헨 골키퍼와 마누엘 노이어와 일대일로 맞섰으나 오른발 슈팅이 노이어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37분에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를 때렸다.

2분 뒤에도 네이마르가 음바페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마주한 찬스에서 오른발슛이 골대 오른쪽을 맞고 나오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국 균형을 깨뜨린 것은 위기를 넘긴 뮌헨이었다.

전반 40분 다비드 알라바가 골 지역 왼쪽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튀어 오른 공을 문전에 있던 추포모팅이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을 앞선 채 마쳤지만 4강행에는 아직 부족한 뮌헨이 후반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PSG는 뮌헨의 공격을 받아내며 기회를 노렸다.

후반 33분에는 미드필드에서 상대 공을 가로챈 뒤 역습 상황에서 음바페가 뮌헨 골문을 열었으나 앞서 음바페가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공을 받은 탓에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에도 뮌헨의 파상 공세는 이어졌으나 끝내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뮌헨으로서는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폴란드산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공백이 크게 다가온 경기였다.

이날 첼시(잉글랜드)도 포르투(포르투갈)와 2차전에서 졌지만, 4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중립지역인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 열린 포르투와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하지만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의 홈 경기로 치러진 1차전을 2-0으로 승리한 덕분에 1, 2차전 합산 2-1로 앞서 준결승 그라운드를 밟게 됐다.

첼시가 이 대회 4강에 오른 것은 2013-2014시즌 이후 7년 만이다. 첼시는 2011-2012시즌에 딱 한 번 대회 정상에 섰다.

포르투는 후반 교체 투입한 나누와 메흐티 타레미가 그림 같은 골을 합작했다.

나누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타레미가 골 지역 정면에서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첼시 골문 구석에 꽂았다.

하지만 골이 터진 시간은 추가시간이 흐르던 후반 48분이었다. 1차전 두 골 차 패배를 뒤집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PSG, 뮌헨 제치고 UCL 4강…첼시도 7년 만에 준결승 진출
    • 입력 2021-04-14 08:21:05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이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제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올랐다.

PSG는 1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뮌헨과 치른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40분 에리크 막심 추포모팅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0-1로 졌다.

하지만 4강행 티켓은 지난 8일 1차전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던 PSG에 돌아갔다. 1, 2차전 합산 점수는 3-3이지만 PSG가 원정 다득점에서 앞섰다.

지난 시즌 대회 결승에서 뮌헨에 무릎 꿇었던 PSG는 설욕에도 성공하고 첫 우승 도전을 이어갔다.

PSG는 전반 중반 이후 네이마르가 세 차례 결정적 득점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네이마르는 전반 27분 킬리안 음바페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중앙으로 공을 내줘 뮌헨 골키퍼와 마누엘 노이어와 일대일로 맞섰으나 오른발 슈팅이 노이어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37분에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를 때렸다.

2분 뒤에도 네이마르가 음바페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마주한 찬스에서 오른발슛이 골대 오른쪽을 맞고 나오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국 균형을 깨뜨린 것은 위기를 넘긴 뮌헨이었다.

전반 40분 다비드 알라바가 골 지역 왼쪽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튀어 오른 공을 문전에 있던 추포모팅이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을 앞선 채 마쳤지만 4강행에는 아직 부족한 뮌헨이 후반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PSG는 뮌헨의 공격을 받아내며 기회를 노렸다.

후반 33분에는 미드필드에서 상대 공을 가로챈 뒤 역습 상황에서 음바페가 뮌헨 골문을 열었으나 앞서 음바페가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공을 받은 탓에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에도 뮌헨의 파상 공세는 이어졌으나 끝내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뮌헨으로서는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폴란드산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공백이 크게 다가온 경기였다.

이날 첼시(잉글랜드)도 포르투(포르투갈)와 2차전에서 졌지만, 4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중립지역인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 열린 포르투와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하지만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의 홈 경기로 치러진 1차전을 2-0으로 승리한 덕분에 1, 2차전 합산 2-1로 앞서 준결승 그라운드를 밟게 됐다.

첼시가 이 대회 4강에 오른 것은 2013-2014시즌 이후 7년 만이다. 첼시는 2011-2012시즌에 딱 한 번 대회 정상에 섰다.

포르투는 후반 교체 투입한 나누와 메흐티 타레미가 그림 같은 골을 합작했다.

나누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타레미가 골 지역 정면에서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첼시 골문 구석에 꽂았다.

하지만 골이 터진 시간은 추가시간이 흐르던 후반 48분이었다. 1차전 두 골 차 패배를 뒤집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