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산업계 타격 불가피”…대책 촉구
입력 2021.04.14 (10:04) 수정 2021.04.14 (11:26)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년 뒤부터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세워졌는데요,

수산업계는 수산물 소비 위축 피해가 불을 보듯 뻔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수산물의 30% 이상을 위판하는 부산공동어시장.

조업 유형별 수협들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소식에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실제 방류는 2년 뒤라지만 이번 결정만으로도 수산업계 타격은 피할 수 없다는 우려가 쏟아졌습니다.

수산물 소비 위축은 물론 해외수출까지 막힐 수 있다는 겁니다.

[최형두/근해트롤어업협회 회장 : "국민들의 수산물 소비 심리가 급감하고, 수산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생길까 봐 진심으로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실제 지난 2013년, 방사능 오염수 유출 이후 국내 전통시장은 40%, 대형마트는 20%, 수산물 소비가 줄었습니다.

이후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 현의 모든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감소세는 더뎌졌지만 소비 위축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산업계는 오염수 방류가 우리 바다를 비롯해 수산물에 미치게 될 영향을 정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부정확한 정보와 막연한 불안감이 수산물 소비 위축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창은/대형선망수협 상무 : "단순히 회유성 어종들은 다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심리적인 요인 때문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지금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고요."]

또 일본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우리 정부에 전달하고, 일본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더 강화해줄 것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수산업계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해 한·중·일 수산업계와의 교류를 통해 민간 차원의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전은별
  • “수산업계 타격 불가피”…대책 촉구
    • 입력 2021-04-14 10:04:49
    • 수정2021-04-14 11:26:41
    930뉴스(부산)
[앵커]

2년 뒤부터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세워졌는데요,

수산업계는 수산물 소비 위축 피해가 불을 보듯 뻔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국 수산물의 30% 이상을 위판하는 부산공동어시장.

조업 유형별 수협들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소식에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실제 방류는 2년 뒤라지만 이번 결정만으로도 수산업계 타격은 피할 수 없다는 우려가 쏟아졌습니다.

수산물 소비 위축은 물론 해외수출까지 막힐 수 있다는 겁니다.

[최형두/근해트롤어업협회 회장 : "국민들의 수산물 소비 심리가 급감하고, 수산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생길까 봐 진심으로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실제 지난 2013년, 방사능 오염수 유출 이후 국내 전통시장은 40%, 대형마트는 20%, 수산물 소비가 줄었습니다.

이후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 현의 모든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감소세는 더뎌졌지만 소비 위축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산업계는 오염수 방류가 우리 바다를 비롯해 수산물에 미치게 될 영향을 정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부정확한 정보와 막연한 불안감이 수산물 소비 위축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창은/대형선망수협 상무 : "단순히 회유성 어종들은 다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심리적인 요인 때문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지금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고요."]

또 일본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우리 정부에 전달하고, 일본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더 강화해줄 것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수산업계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해 한·중·일 수산업계와의 교류를 통해 민간 차원의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