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갑 고용부장관 “4월 이후에도 고용 개선세 이어질 것”
입력 2021.04.14 (10:05) 수정 2021.04.14 (10:08) 경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14일) “최근 경기 상황, 산업 활동 등을 고려할 때 4월 이후에도 고용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 열린 고용 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지난달 고용 지표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달 보다 31만4천명 늘어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지난해 3월부터 고용 지표에 본격적으로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 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정부 일자리 사업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장관은 “그간 고용 충격이 가장 컸던 임시·일용직, 청년·여성, 자영업자 등도 고용 개선세를 이어가는 등 노동시장의 포용적 회복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이 장관은 “여전히 코로나 상황은 안심할 수 없다”며 “코로나가 확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언제든 대면 서비스업의 일자리가 급격하게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는 무엇보다 기업이 만드는 것이므로 민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더욱 집중하겠다”며 규제 혁신, 창업 활성화, 신산업 육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갑 고용부장관 “4월 이후에도 고용 개선세 이어질 것”
    • 입력 2021-04-14 10:05:55
    • 수정2021-04-14 10:08:49
    경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14일) “최근 경기 상황, 산업 활동 등을 고려할 때 4월 이후에도 고용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 열린 고용 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지난달 고용 지표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달 보다 31만4천명 늘어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지난해 3월부터 고용 지표에 본격적으로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 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정부 일자리 사업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장관은 “그간 고용 충격이 가장 컸던 임시·일용직, 청년·여성, 자영업자 등도 고용 개선세를 이어가는 등 노동시장의 포용적 회복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이 장관은 “여전히 코로나 상황은 안심할 수 없다”며 “코로나가 확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언제든 대면 서비스업의 일자리가 급격하게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는 무엇보다 기업이 만드는 것이므로 민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더욱 집중하겠다”며 규제 혁신, 창업 활성화, 신산업 육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