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 이륜차 폐배터리 처리 대책 ‘전무’
입력 2021.04.14 (10:07) 수정 2021.04.14 (11:26)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정책으로 자동차를 비롯해 전기 이륜차 보급도 크게 늘었는데요.

하지만 전기차와 달리 전기이륜차는 배터리에 대한 처리 규정이 없어 오히려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대 50%까지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 오토바이입니다.

친환경적이란 인식까지 더해 큰 인기입니다.

지난 1년 사이 부산에서만 대리점 20곳이 문을 열었습니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3년 전부터 지원을 확대한 결과입니다.

그런데 배터리가 문제입니다.

전기 오토바이 안에 들어가는 배터리입니다.

한 번 충전하면 100km 정도를 달릴 수 있는데요.

2년 정도면 수명이 다 돼서 매번 교체해야 합니다.

전기 오토바이 배터리에는 리튬, 크롬 등 중금속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습니다.

이 때문에 쓰고 남은 폐배터리는 반드시 엄격한 재활용 공정을 거쳐야 합니다.

그런데 전기차 배터리는 정부에서 관리하지만 전기 오토바이와 같은 이륜차 배터리는 사후 처리 규정이 전혀 없습니다.

[이채환/대리점 관계자 : "(전기 이륜차는) 구매에 대한 지원금은 있으나 사후 관리, 처리에 대한 매뉴얼은 전혀 없는 걸로 되어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전국 4곳에 문을 여는 폐자원 거점센터에서도 전기 이륜차 폐배터리는 취급하지 않습니다.

복잡한 처리 절차와 폐기 시 발생하는 비용 탓에 일반 쓰레기와 함께 무단 폐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성호/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연구위원 : "중금속 또는 희귀금속이 들어가거든요. 그러면 그거 자체가 토양이나 수질오염원이 되는 거고, 보급하는 쪽에 대책을 강구한다던가, 아니면 광역지자체별로 대책을 강구한다던가…."]

지난 3년 동안 부산에 보급된 전기 이륜차는 2천 6백여 대.

올해도 천 대 이상 보급을 늘릴 계획입니다.

보조금만 80억 원 이상 투입됐는데, 보급에만 급급한 나머지 폐배터리는 방치돼 오히려 친환경 정책 취지가 무색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 전기 이륜차 폐배터리 처리 대책 ‘전무’
    • 입력 2021-04-14 10:07:33
    • 수정2021-04-14 11:26:41
    930뉴스(부산)
[앵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정책으로 자동차를 비롯해 전기 이륜차 보급도 크게 늘었는데요.

하지만 전기차와 달리 전기이륜차는 배터리에 대한 처리 규정이 없어 오히려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대 50%까지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 오토바이입니다.

친환경적이란 인식까지 더해 큰 인기입니다.

지난 1년 사이 부산에서만 대리점 20곳이 문을 열었습니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3년 전부터 지원을 확대한 결과입니다.

그런데 배터리가 문제입니다.

전기 오토바이 안에 들어가는 배터리입니다.

한 번 충전하면 100km 정도를 달릴 수 있는데요.

2년 정도면 수명이 다 돼서 매번 교체해야 합니다.

전기 오토바이 배터리에는 리튬, 크롬 등 중금속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습니다.

이 때문에 쓰고 남은 폐배터리는 반드시 엄격한 재활용 공정을 거쳐야 합니다.

그런데 전기차 배터리는 정부에서 관리하지만 전기 오토바이와 같은 이륜차 배터리는 사후 처리 규정이 전혀 없습니다.

[이채환/대리점 관계자 : "(전기 이륜차는) 구매에 대한 지원금은 있으나 사후 관리, 처리에 대한 매뉴얼은 전혀 없는 걸로 되어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전국 4곳에 문을 여는 폐자원 거점센터에서도 전기 이륜차 폐배터리는 취급하지 않습니다.

복잡한 처리 절차와 폐기 시 발생하는 비용 탓에 일반 쓰레기와 함께 무단 폐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성호/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연구위원 : "중금속 또는 희귀금속이 들어가거든요. 그러면 그거 자체가 토양이나 수질오염원이 되는 거고, 보급하는 쪽에 대책을 강구한다던가, 아니면 광역지자체별로 대책을 강구한다던가…."]

지난 3년 동안 부산에 보급된 전기 이륜차는 2천 6백여 대.

올해도 천 대 이상 보급을 늘릴 계획입니다.

보조금만 80억 원 이상 투입됐는데, 보급에만 급급한 나머지 폐배터리는 방치돼 오히려 친환경 정책 취지가 무색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