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밤 늦게 몰래 영업한 유흥업소…손님·직원 100여 명 적발
입력 2021.04.14 (10:53) 수정 2021.04.14 (10:54) 사회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몰래 영업을 한 유흥시설 관계자들과 시설을 이용한 손님 백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흥시설 업주를 비롯한 관계자 3명과 손님 98명 등 모두 101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밤 11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는 등 주점을 이용하거나,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밤 10시까지만 제한적으로 영업이 허용됐던 시기입니다.

이 주점은 지난달 24일에도 밤 10시 이후 영업을 이어가다 적발돼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던 곳입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도 어젯밤(13일) 11시 50분쯤 송파구 방이동의 한 주점에서 손님을 받은 60대 업주와 손님 21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흥시설에서의 감염이 이어지는 등 '4차 유행' 조짐이 보이자 방역 당국은 그제(12일)부터 수도권과 부산 등 거리 두기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유흥시설은 다음 달 2일까지 운영이 중단됩니다.

  • 밤 늦게 몰래 영업한 유흥업소…손님·직원 100여 명 적발
    • 입력 2021-04-14 10:53:15
    • 수정2021-04-14 10:54:30
    사회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몰래 영업을 한 유흥시설 관계자들과 시설을 이용한 손님 백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흥시설 업주를 비롯한 관계자 3명과 손님 98명 등 모두 101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밤 11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는 등 주점을 이용하거나,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밤 10시까지만 제한적으로 영업이 허용됐던 시기입니다.

이 주점은 지난달 24일에도 밤 10시 이후 영업을 이어가다 적발돼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던 곳입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도 어젯밤(13일) 11시 50분쯤 송파구 방이동의 한 주점에서 손님을 받은 60대 업주와 손님 21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흥시설에서의 감염이 이어지는 등 '4차 유행' 조짐이 보이자 방역 당국은 그제(12일)부터 수도권과 부산 등 거리 두기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유흥시설은 다음 달 2일까지 운영이 중단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