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코로나19 시대의 비대면 ‘배달 로봇’ 서비스
입력 2021.04.14 (10:53) 수정 2021.04.14 (10:5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싱가포르의 한 식료품점. 직원이 물건을 담은 장바구니를 배달 장비에 싣습니다.

이내 짐칸 뚜껑이 저절로 닫히고 살균 조명이 켜지더니, 배달 장비가 스스로 움직이기 시작하는데요,

싱가포르에 등장한 배달 로봇 '카멜로'입니다.

약 700가구를 대상으로 1년간 로봇 택배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시행해 왔는데요,

온라인 쇼핑으로 구매한 상품들을 추가 비용 없이 지정된 장소로 옮겨 줍니다.

배달 로봇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늘면서 평일 오전 7시에서 오후 7시 사이, 하루 4~5차례 배달에 나서는데요,

도로를 감지하는 3D 센서와 카메라, 한 번에 최대 20kg을 실을 수 있는 짐칸 2개를 갖췄고 배달이 끝날 때마다 자체 소독도 실시합니다.
  • [지구촌 Talk] 코로나19 시대의 비대면 ‘배달 로봇’ 서비스
    • 입력 2021-04-14 10:53:39
    • 수정2021-04-14 10:58:52
    지구촌뉴스
싱가포르의 한 식료품점. 직원이 물건을 담은 장바구니를 배달 장비에 싣습니다.

이내 짐칸 뚜껑이 저절로 닫히고 살균 조명이 켜지더니, 배달 장비가 스스로 움직이기 시작하는데요,

싱가포르에 등장한 배달 로봇 '카멜로'입니다.

약 700가구를 대상으로 1년간 로봇 택배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시행해 왔는데요,

온라인 쇼핑으로 구매한 상품들을 추가 비용 없이 지정된 장소로 옮겨 줍니다.

배달 로봇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늘면서 평일 오전 7시에서 오후 7시 사이, 하루 4~5차례 배달에 나서는데요,

도로를 감지하는 3D 센서와 카메라, 한 번에 최대 20kg을 실을 수 있는 짐칸 2개를 갖췄고 배달이 끝날 때마다 자체 소독도 실시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