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페루 대선, 급진좌파 성향 후보 1위로 선전
입력 2021.04.14 (10:54) 수정 2021.04.14 (10:5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극심한 정치 혼란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페루는 지난 일요일, 대통령 선거 1차 투표를 실시했는데요,

과반 득표 후보가 없어 최종 당선자는 오는 6월, 결선 투표에서 가려질 예정입니다.

[리포트]

페루 대선 1차 투표에 나선 후보는 모두 18명입니다.

개표가 97% 진행된 가운데 급진좌파 성향 페드로 카스티요 후보가 19.1%를 득표해 1위를 굳혔습니다.

카스티요 후보는 51살인 초등학교 교사이자 노동조합 지도자로 교육예산 확충과 개헌 등을 약속하며 막판 표심을 끌어모았습니다.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의 장녀로 보수 성향 게이코 후지모리 후보가 13.4%로 뒤를 이었는데요,

이변이 없는 한 2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없어 1위 카스티요와 2위 후지모리 후보가 결선 투표에서 맞붙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결선 투표는 오는 6월 6일 치러질 예정입니다.
  • [지구촌 Talk] 페루 대선, 급진좌파 성향 후보 1위로 선전
    • 입력 2021-04-14 10:54:20
    • 수정2021-04-14 10:59:51
    지구촌뉴스
[앵커]

극심한 정치 혼란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페루는 지난 일요일, 대통령 선거 1차 투표를 실시했는데요,

과반 득표 후보가 없어 최종 당선자는 오는 6월, 결선 투표에서 가려질 예정입니다.

[리포트]

페루 대선 1차 투표에 나선 후보는 모두 18명입니다.

개표가 97% 진행된 가운데 급진좌파 성향 페드로 카스티요 후보가 19.1%를 득표해 1위를 굳혔습니다.

카스티요 후보는 51살인 초등학교 교사이자 노동조합 지도자로 교육예산 확충과 개헌 등을 약속하며 막판 표심을 끌어모았습니다.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의 장녀로 보수 성향 게이코 후지모리 후보가 13.4%로 뒤를 이었는데요,

이변이 없는 한 2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없어 1위 카스티요와 2위 후지모리 후보가 결선 투표에서 맞붙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결선 투표는 오는 6월 6일 치러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