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2∼3월 계절조정 취업자 66만명↑…민간 일자리 증가가 기여”
입력 2021.04.14 (11:22) 수정 2021.04.14 (11:31) 경제
정부가 지난달 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하면서 민간 일자리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정부는 오늘(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3월 고용동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3월 취업자 수는 2천692만 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 4천 명 늘면서 13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섰습니다.

계절 요인을 빼서 전달과 비교할 수 있는 계절조정 취업자는 2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2∼3월 두 달간 늘어난 일자리 수가 66만 개에 달했으며, 계절조정 고용률은 60.3%로 상승해 코로나19 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공행정, 보건복지 등 재정 일자리 관련 업종이 아닌 서비스업 계절조정 취업자가 늘면서 민간 일자리 증가가 전월 대비 취업자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청년층의 경우 인구 감소(-13만 6천 명)에도 불구하고 취업자가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으나, 청년 실업률이 10.0%로 위기 직전에 비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추가 고용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제조업 고용 감소 폭은 4개월 연속 축소됐고, 소비 회복에 따라 서비스업 부문 취업자 수도 큰 폭으로 회복했습니다.

고용 질적 측면에서 상용직 취업자가 늘고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가 크게 개선된 점도 큰 특징적 모습이라고 참석자들은 평가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고용 회복세가 향후 민간 일자리 중심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업 규제 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4월 이후에도 고용개선이 이어질 것”이라며 “그렇게 되도록 정부는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경에 포함된 26만 개 직접 일자리 등 이미 발표한 고용대책을 신속하고 꼼꼼히 집행하고, 양질의 민간 일자리 확대를 지원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면서 기업과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지금 방역상황이 4차 유행으로의 이행 여부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고용시장의 가장 큰 리스크 요인도 방역상황인 만큼 엄중함과 긴장감을 결코 늦추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 정부 “2∼3월 계절조정 취업자 66만명↑…민간 일자리 증가가 기여”
    • 입력 2021-04-14 11:22:17
    • 수정2021-04-14 11:31:56
    경제
정부가 지난달 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하면서 민간 일자리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정부는 오늘(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3월 고용동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3월 취업자 수는 2천692만 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 4천 명 늘면서 13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섰습니다.

계절 요인을 빼서 전달과 비교할 수 있는 계절조정 취업자는 2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2∼3월 두 달간 늘어난 일자리 수가 66만 개에 달했으며, 계절조정 고용률은 60.3%로 상승해 코로나19 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공행정, 보건복지 등 재정 일자리 관련 업종이 아닌 서비스업 계절조정 취업자가 늘면서 민간 일자리 증가가 전월 대비 취업자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청년층의 경우 인구 감소(-13만 6천 명)에도 불구하고 취업자가 14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으나, 청년 실업률이 10.0%로 위기 직전에 비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추가 고용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제조업 고용 감소 폭은 4개월 연속 축소됐고, 소비 회복에 따라 서비스업 부문 취업자 수도 큰 폭으로 회복했습니다.

고용 질적 측면에서 상용직 취업자가 늘고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가 크게 개선된 점도 큰 특징적 모습이라고 참석자들은 평가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고용 회복세가 향후 민간 일자리 중심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업 규제 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4월 이후에도 고용개선이 이어질 것”이라며 “그렇게 되도록 정부는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경에 포함된 26만 개 직접 일자리 등 이미 발표한 고용대책을 신속하고 꼼꼼히 집행하고, 양질의 민간 일자리 확대를 지원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면서 기업과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지금 방역상황이 4차 유행으로의 이행 여부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고용시장의 가장 큰 리스크 요인도 방역상황인 만큼 엄중함과 긴장감을 결코 늦추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