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배우자 근무 시청 찾아가 갑질’ 공무원 징계 착수
입력 2021.04.14 (14:16) 수정 2021.04.14 (14:27) 사회
경기도는 배우자가 근무하는 시청에 찾아가 부당청탁을 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한 도청 소속 공무원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청 소속 공무원 A씨는 지난달 배우자가 근무하는 시청에 찾아가 조사 담당 공무원에게 자신을 조사 대리인으로 참여시켜달라는 등 조사에 개입하려 했습니다.

당시 A씨는 도 감사관실에서 근무한 경력을 내세워 조사 담당 공무원에게 위압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경기도는 파악했습니다.

A씨의 배우자는 근무와 관련한 비위 문제로 해당 시청에서 내부 조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A씨는 배우자가 1년 장기교육을 신청하자 해당 시청의 부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배우자를 교육 대상자로 선정해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도 파악됐습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지방자치단체의 독립성·자율성을 침해한 것으로 공직사회의 반발과 도에 대한 불신 등을 초래해 중징계를 요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배우자 근무 시청 찾아가 갑질’ 공무원 징계 착수
    • 입력 2021-04-14 14:16:57
    • 수정2021-04-14 14:27:07
    사회
경기도는 배우자가 근무하는 시청에 찾아가 부당청탁을 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한 도청 소속 공무원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청 소속 공무원 A씨는 지난달 배우자가 근무하는 시청에 찾아가 조사 담당 공무원에게 자신을 조사 대리인으로 참여시켜달라는 등 조사에 개입하려 했습니다.

당시 A씨는 도 감사관실에서 근무한 경력을 내세워 조사 담당 공무원에게 위압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경기도는 파악했습니다.

A씨의 배우자는 근무와 관련한 비위 문제로 해당 시청에서 내부 조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A씨는 배우자가 1년 장기교육을 신청하자 해당 시청의 부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배우자를 교육 대상자로 선정해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도 파악됐습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지방자치단체의 독립성·자율성을 침해한 것으로 공직사회의 반발과 도에 대한 불신 등을 초래해 중징계를 요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