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5년까지 미래차·AI 등 신산업 분야 인재 7만 명 육성”
입력 2021.04.14 (14:48) 수정 2021.04.14 (14:50) 사회
미래 차,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인공지능(AI) 등 4개 분야 신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9개 관계부처가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6차 사회관계 장관회의 겸 제2차 사람 투자 인재 양성협의회를 열고, ‘빅3+AI 인재 양성방안’과 ‘사람투자 10대 과제 핵심 성과·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습니다.

교육부의 ‘빅3+인공지능’은 혁신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핵심 동력으로 미래 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AI 등 4개 분야를 의미합니다.

정부는 해당 분야에 특화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교육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9개 부처로 구성된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 산하 특별팀(TF)을 구성해 인재 양성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목표는 2025년까지 4개 분야의 혁신인재 7만 명 이상을 양성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계열 간 수강신청 제한을 완화하고, 과목별 수강인원을 확대해 전공과 관계 없이 누구나 최신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또 학생들이 학점에 대한 부담 없이 신산업 분야 과목을 수강할 수 있도록 절대평가 또는 P/F 제도를 확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기업과 기관이 제시한 과제를 학생·연구자가 해결하는 ‘한국형 캐글’을 구축해 문제해결능력을 함양한 실전형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산업 분야 대학 정원 확대 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학 간 첨단 분야 공동학과 운영 기준도 마련됩니다.

교육부는 여러 대학이 1개 학과를 공동으로 운영하면 타 대학 학생도 우수 대학의 특화된 교육 과정을 수강할 수 있어 실질적으로 정원 확대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산업 분야 대학원 정원 증원과 관련해서는 학사 감축 비율을 조정할 방침입니다.

현재는 학사 정원을 1.5명 줄여야 석사 1명을 늘릴 수 있고, 석사를 2명 줄여야 박사 1명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이 비율을 조정해 고급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것입니다.

우수 교원의 유입을 위해 신산업 분야에 한해 외국 대학 교원의 국내 대학 전임교원 겸직을 허용하도록 특례 조항 입법도 추진됩니다.

또 워크넷 등 일자리 정보 플랫폼 간 상호 연계를 강화해 강소기업의 인력수요와 임금 수준, 고용안정 수준 등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매칭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기술기반 창업 시 발생할 수 있는 공동연구 결과물 소유권,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의 창업기회 참여에 따른 보상 등 이해관계 충돌 문제에 대한 지침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또 현행 국가직무 능력표준(NCS)이 신산업 기술 분야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현장과 괴리 문제를 유발한다는 지적에 따라 ‘빅3+AI’ 분야에는 새 직무를 반영해 NCS를 보완하기 전까지 교육 현장에서 적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람 투자 10대 과제 핵심성과 및 향후 계획’에 따라 정부는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배제되는 국민이 없도록 직업 훈련 사업인 ‘국민 내일배움카드’로 디지털 기초역량 훈련을 참여할 경우 비용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AI, 소프트웨어 분야와 주력 산업 발전을 선도할 석·박사급 고급 인력 육성을 지원하고 바이오헬스, 환경산업 분야를 선도할 인재 양성 과정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 “2025년까지 미래차·AI 등 신산업 분야 인재 7만 명 육성”
    • 입력 2021-04-14 14:48:06
    • 수정2021-04-14 14:50:53
    사회
미래 차,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인공지능(AI) 등 4개 분야 신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9개 관계부처가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6차 사회관계 장관회의 겸 제2차 사람 투자 인재 양성협의회를 열고, ‘빅3+AI 인재 양성방안’과 ‘사람투자 10대 과제 핵심 성과·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습니다.

교육부의 ‘빅3+인공지능’은 혁신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핵심 동력으로 미래 차·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AI 등 4개 분야를 의미합니다.

정부는 해당 분야에 특화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교육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9개 부처로 구성된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 산하 특별팀(TF)을 구성해 인재 양성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목표는 2025년까지 4개 분야의 혁신인재 7만 명 이상을 양성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계열 간 수강신청 제한을 완화하고, 과목별 수강인원을 확대해 전공과 관계 없이 누구나 최신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또 학생들이 학점에 대한 부담 없이 신산업 분야 과목을 수강할 수 있도록 절대평가 또는 P/F 제도를 확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기업과 기관이 제시한 과제를 학생·연구자가 해결하는 ‘한국형 캐글’을 구축해 문제해결능력을 함양한 실전형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산업 분야 대학 정원 확대 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학 간 첨단 분야 공동학과 운영 기준도 마련됩니다.

교육부는 여러 대학이 1개 학과를 공동으로 운영하면 타 대학 학생도 우수 대학의 특화된 교육 과정을 수강할 수 있어 실질적으로 정원 확대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산업 분야 대학원 정원 증원과 관련해서는 학사 감축 비율을 조정할 방침입니다.

현재는 학사 정원을 1.5명 줄여야 석사 1명을 늘릴 수 있고, 석사를 2명 줄여야 박사 1명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이 비율을 조정해 고급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것입니다.

우수 교원의 유입을 위해 신산업 분야에 한해 외국 대학 교원의 국내 대학 전임교원 겸직을 허용하도록 특례 조항 입법도 추진됩니다.

또 워크넷 등 일자리 정보 플랫폼 간 상호 연계를 강화해 강소기업의 인력수요와 임금 수준, 고용안정 수준 등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매칭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기술기반 창업 시 발생할 수 있는 공동연구 결과물 소유권,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의 창업기회 참여에 따른 보상 등 이해관계 충돌 문제에 대한 지침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또 현행 국가직무 능력표준(NCS)이 신산업 기술 분야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현장과 괴리 문제를 유발한다는 지적에 따라 ‘빅3+AI’ 분야에는 새 직무를 반영해 NCS를 보완하기 전까지 교육 현장에서 적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람 투자 10대 과제 핵심성과 및 향후 계획’에 따라 정부는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배제되는 국민이 없도록 직업 훈련 사업인 ‘국민 내일배움카드’로 디지털 기초역량 훈련을 참여할 경우 비용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AI, 소프트웨어 분야와 주력 산업 발전을 선도할 석·박사급 고급 인력 육성을 지원하고 바이오헬스, 환경산업 분야를 선도할 인재 양성 과정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