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문화비서관·마사회장 의혹 감찰 지시
입력 2021.04.14 (17:07) 수정 2021.04.14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된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과 '폭언 논란'이 불거진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전효관 문화비서관과 김우남 한국 마사회장에 대한 의혹제기에 대해 사실 관계를 철저히 확인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즉시 감찰을 실시해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민정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은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서울시 혁신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과거에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국민의당이 공개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전 비서관은 지난 2004년 한 회사를 설립했는데,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있는 동안 해당 회사가 모두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전 비서관은 지난 2006년 사업체를 정리한 뒤 업체의 일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며,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우남 마사회장에 대해서는 자신의 측근 채용에 반대한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문제 제기가 나왔습니다.

마사회 노동조합은 지난 2월 취임한 김 회장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이 지시에 대해 인사 담당 직원이 내부 규정을 들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자, 김 회장이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고 공개했습니다.

김 회장은 제17대와 18대, 19대 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냈고, 마사회를 피감기관으로 하는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을 지낸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청와대 등 권력 주변부터 엄격하게 관리해 공직기강을 다잡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이윤진
  • 문 대통령, 문화비서관·마사회장 의혹 감찰 지시
    • 입력 2021-04-14 17:07:06
    • 수정2021-04-14 17:33:12
    뉴스 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된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과 '폭언 논란'이 불거진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전효관 문화비서관과 김우남 한국 마사회장에 대한 의혹제기에 대해 사실 관계를 철저히 확인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즉시 감찰을 실시해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민정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은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서울시 혁신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과거에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국민의당이 공개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전 비서관은 지난 2004년 한 회사를 설립했는데,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있는 동안 해당 회사가 모두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전 비서관은 지난 2006년 사업체를 정리한 뒤 업체의 일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며,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우남 마사회장에 대해서는 자신의 측근 채용에 반대한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문제 제기가 나왔습니다.

마사회 노동조합은 지난 2월 취임한 김 회장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이 지시에 대해 인사 담당 직원이 내부 규정을 들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자, 김 회장이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고 공개했습니다.

김 회장은 제17대와 18대, 19대 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냈고, 마사회를 피감기관으로 하는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을 지낸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청와대 등 권력 주변부터 엄격하게 관리해 공직기강을 다잡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