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신보 “‘고난의 행군’, 경제난 의미 아냐…당에 요구한 것”
입력 2021.04.14 (17:53) 수정 2021.04.14 (17:55) 정치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언급한 ‘고난의 행군’의 의미를 설명하며 경제난의 동의어가 아니라 사생결단의 뜻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14일) 기사에서 “‘고난의 행군 정신’에 대하여 알지도 못하는 세력들이 ‘고난의 행군’이라는 술어를 경제난, 생활고의 동의어로 쓰면서 조선의 현황을 제재와 코로나, 자연재해의 이른바 3중고의 맥락에서 거론하고 있는 것은 과거에도 있었던 불순한 여론오도술의 변종에 불과하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날에도 ‘고난의 행군’은 있었다”면서도 “거기에 관통된 것은 사생결단의 배짱과 공격전의 정신, 전화위복의 전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과거와는 달리 이번에 언급한 고난의 행군은 주민들이 아닌 당에 요구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전체 인민에게 ‘고난의 행군’ 정신으로 무장 할 것을 호소한 것은 과거지사”라며 “(김 위원장은) 노동당이 ‘고난의 행군’을 하겠다고 하셨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난의 행군은) 인민들이 폐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사생결단”이라며 “당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보다 거세찬 공격전을 예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8일 세포비서대회 폐회사에서 “당중앙위원회로부터 시작해 각급 당조직들, 전당의 세포비서들이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할 것을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 발언은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북한이 경제난을 겪고 있다는 관측 속에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래 2016년 제7차 노동당대회 사업총화 보고, 2015년 제4차 전국노병대회 축하연설, 2013년 3월 전국경공업대회 연설 등에서도 ‘고난의 행군’을 언급했지만, 이는 과거 ‘고난의 행군’이 있었다는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 지난 8일 발언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신보 “‘고난의 행군’, 경제난 의미 아냐…당에 요구한 것”
    • 입력 2021-04-14 17:53:25
    • 수정2021-04-14 17:55:04
    정치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언급한 ‘고난의 행군’의 의미를 설명하며 경제난의 동의어가 아니라 사생결단의 뜻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14일) 기사에서 “‘고난의 행군 정신’에 대하여 알지도 못하는 세력들이 ‘고난의 행군’이라는 술어를 경제난, 생활고의 동의어로 쓰면서 조선의 현황을 제재와 코로나, 자연재해의 이른바 3중고의 맥락에서 거론하고 있는 것은 과거에도 있었던 불순한 여론오도술의 변종에 불과하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날에도 ‘고난의 행군’은 있었다”면서도 “거기에 관통된 것은 사생결단의 배짱과 공격전의 정신, 전화위복의 전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과거와는 달리 이번에 언급한 고난의 행군은 주민들이 아닌 당에 요구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전체 인민에게 ‘고난의 행군’ 정신으로 무장 할 것을 호소한 것은 과거지사”라며 “(김 위원장은) 노동당이 ‘고난의 행군’을 하겠다고 하셨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난의 행군은) 인민들이 폐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사생결단”이라며 “당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보다 거세찬 공격전을 예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8일 세포비서대회 폐회사에서 “당중앙위원회로부터 시작해 각급 당조직들, 전당의 세포비서들이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할 것을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 발언은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북한이 경제난을 겪고 있다는 관측 속에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래 2016년 제7차 노동당대회 사업총화 보고, 2015년 제4차 전국노병대회 축하연설, 2013년 3월 전국경공업대회 연설 등에서도 ‘고난의 행군’을 언급했지만, 이는 과거 ‘고난의 행군’이 있었다는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 지난 8일 발언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