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영애 장관 “자료 공개해 위안부 문제 제대로 알릴 것…공공기관 성폭력 적극 대응”
입력 2021.04.14 (18:20) 수정 2021.04.14 (18:38) 사회
여성가족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관련 자료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계획입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하버드 램지어 교수 논문 등 국제 사회나 학교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진실을 왜곡하는 상황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자료를 적극적으로 공개해 학교 등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여가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의 ‘아카이브814’를 통해 594건의 역사자료를 올해 안에 온라인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일본군과 정부 공문서, 피해자 증언 등 150여 건의 자료도 영문화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공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관련해서 정 장관은 “관련 부처는 외교부이고,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고 여러 상황이 고려되어야 하는 만큼 할머니들 의견 잘 듣고 전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공공부분 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경우, 여가부가 개입해 역할을 해나가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공공부문에서 성폭력 발생 시 여가부 장관이 발생기관에 대한 현장점검과 시정·보완 요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이전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제정된 스토킹 처벌법과 관련해서는 “여가부는 스토킹 처벌법 제정 이전에도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추진해 왔는데 이번에 처벌법이 마련돼 스토킹의 정의 등이 명확해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피해자 보호법이 동시에 마련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어, 미비한 부분들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 절차도 현재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월 공개한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에 대해서는 “부처 간 협의 과정이 지체됐다”면서 4월 말에 확정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방송인 사유리 씨의 방송 출연에 대해 찬반 논란이 이어진 것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족에 대한 배려나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가족에 대한 기존 관념 여전히 공고하다”면서 “개인의 선택을 존중하고, 현실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영애 장관 “자료 공개해 위안부 문제 제대로 알릴 것…공공기관 성폭력 적극 대응”
    • 입력 2021-04-14 18:20:22
    • 수정2021-04-14 18:38:00
    사회
여성가족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관련 자료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계획입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늘(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하버드 램지어 교수 논문 등 국제 사회나 학교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진실을 왜곡하는 상황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자료를 적극적으로 공개해 학교 등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여가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의 ‘아카이브814’를 통해 594건의 역사자료를 올해 안에 온라인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일본군과 정부 공문서, 피해자 증언 등 150여 건의 자료도 영문화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공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관련해서 정 장관은 “관련 부처는 외교부이고,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고 여러 상황이 고려되어야 하는 만큼 할머니들 의견 잘 듣고 전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공공부분 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경우, 여가부가 개입해 역할을 해나가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공공부문에서 성폭력 발생 시 여가부 장관이 발생기관에 대한 현장점검과 시정·보완 요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이전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제정된 스토킹 처벌법과 관련해서는 “여가부는 스토킹 처벌법 제정 이전에도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추진해 왔는데 이번에 처벌법이 마련돼 스토킹의 정의 등이 명확해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피해자 보호법이 동시에 마련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어, 미비한 부분들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 절차도 현재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월 공개한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에 대해서는 “부처 간 협의 과정이 지체됐다”면서 4월 말에 확정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방송인 사유리 씨의 방송 출연에 대해 찬반 논란이 이어진 것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족에 대한 배려나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가족에 대한 기존 관념 여전히 공고하다”면서 “개인의 선택을 존중하고, 현실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