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통업체 일제히 후쿠시마 ‘거리두기’
입력 2021.04.14 (19:11) 수정 2021.04.14 (19: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어시장은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고, 마트는 일본산 식품을 안 판다는 안내문까지 내붙였습니다.

어민들은 생계에 타격이 불가피해졌다며, 일본이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본산 수산물 방사능 측정하러 왔습니다."]

수산시장 직원이 일본산 도미의 방사능 수치를 확인합니다.

수치는 0.7 cps, 1초에 나오는 방사능 양인데 기준치인 3 cps를 넘으면 위험으로 분류됩니다.

이 시장의 일본 수산물 비율은 전체의 4% 미만.

경매 때 한 번, 판매 전 한 번 하루에 두 차례 방사능 검사를 해왔는데,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검사 횟수를 늘려야 할지 고민입니다.

[박길성/노량진 수산시장 수산관리부 과장 : "어제는 6차례 정도. 지금 원전 사태 때문에 (검사 횟수를 늘릴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난 2011년부터 일본산 수산물을 팔지 않은 대형마트들도 방사능 검사를 강화했습니다.

[민정기/이마트 상품안전센터 부장 : "일본산 수산물은 판매하지 않고, 앞으로도 판매할 계획이 없습니다. 입점되는 국내 수산물은 무작위로 선정해서 방사능 수치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산 식품을 아예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내붙인 매장도 있습니다.

수산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소비 감소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국내 소비자의 10명 중 8명은 수산물 소비를 줄였다는 조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합니다.

수산단체들 역시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홍진근/수협중앙회 대표이사 : "대한민국 수산업, 전 세계 해양 생물 자연 생태계를 파멸시키는 반인류적 행위이자 만행입니다."]

단체들은 일본의 결정 철회까지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해 줄 것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 민창호/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창준
  • 유통업체 일제히 후쿠시마 ‘거리두기’
    • 입력 2021-04-14 19:11:56
    • 수정2021-04-14 19:48:02
    뉴스 7
[앵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어시장은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고, 마트는 일본산 식품을 안 판다는 안내문까지 내붙였습니다.

어민들은 생계에 타격이 불가피해졌다며, 일본이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본산 수산물 방사능 측정하러 왔습니다."]

수산시장 직원이 일본산 도미의 방사능 수치를 확인합니다.

수치는 0.7 cps, 1초에 나오는 방사능 양인데 기준치인 3 cps를 넘으면 위험으로 분류됩니다.

이 시장의 일본 수산물 비율은 전체의 4% 미만.

경매 때 한 번, 판매 전 한 번 하루에 두 차례 방사능 검사를 해왔는데,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검사 횟수를 늘려야 할지 고민입니다.

[박길성/노량진 수산시장 수산관리부 과장 : "어제는 6차례 정도. 지금 원전 사태 때문에 (검사 횟수를 늘릴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난 2011년부터 일본산 수산물을 팔지 않은 대형마트들도 방사능 검사를 강화했습니다.

[민정기/이마트 상품안전센터 부장 : "일본산 수산물은 판매하지 않고, 앞으로도 판매할 계획이 없습니다. 입점되는 국내 수산물은 무작위로 선정해서 방사능 수치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산 식품을 아예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내붙인 매장도 있습니다.

수산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소비 감소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국내 소비자의 10명 중 8명은 수산물 소비를 줄였다는 조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합니다.

수산단체들 역시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홍진근/수협중앙회 대표이사 : "대한민국 수산업, 전 세계 해양 생물 자연 생태계를 파멸시키는 반인류적 행위이자 만행입니다."]

단체들은 일본의 결정 철회까지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해 줄 것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 민창호/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