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납품액 5%는 무조건 상납”…GS슈퍼의 ‘슈퍼 갑질’
입력 2021.04.14 (19:27) 수정 2021.04.14 (19: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기업형 슈퍼마켓 GS슈퍼가 납품업체에 대해 이른바 '갑질'을 했다 공정위에 적발됐습니다.

법이 정한 선을 넘어 거액의 판매장려금을 뜯어내고 계절이 지난 상품을 부당 반품하는 등 거의 모든 유형의 갑질을 저지른 걸로 드러났습니다.

석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GS슈퍼에 한우를 공급했던 협력업체의 2017년 실적입니다.

대부분 2016년보다 공급 규모가 줄었고, 심지어 4분의 1 수준까지 급감한 업체도 있습니다.

그런데 GS슈퍼는 실적 감소는 아랑곳하지 않고 공급 대금의 5%를 발주장려금 명목으로 꼬박꼬박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0만 원어치를 납품하면 95만 원만 정산해주는 식이었는데, 이런 식으로 2년간 뜯어낸 돈이 38억 원을 넘는다는게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결괍니다.

[이준헌/공정위 유통거래과장 : "납품업자의 이익이 감소하더라도 대규모유통업자는 이익을 취하게 되는 기본장려금에 해당하고, 불법 위법하다고 보고 제재했습니다."]

GS슈퍼의 갑질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초콜릿처럼 특정 시기에 많이 팔리는 계절상품을 사들이고는, 철이 지난 뒤 남은 물건을 납품업체에 대거 반품하기도 했습니다.

타가계약서에 반품 조건을 명시하지도 않은 채 떠넘긴 반품만 56억 원어치, 113만 개에 이릅니다.

또 납품업체의 자발적 요청이라며 140만 건을 반품 처리했는데, 공정위 조사 결과 근거자료는 없었습니다.

GS슈퍼를 운영하는 GS리테일 측은 공정위 심의 과정에서 상거래상 관례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공정위는 오히려 350억 원의 판매장려금을 사전에 약속하지 않고 받거나, 천 명이 넘는 파견사원을 부당하게 쓴 행위 등을 모두 법 위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공정위는 GS리테일에 기업형 슈퍼마켓 가운데 역대 최고치인 53억 9천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GS리테일은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했으며 상생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박경상/CG:김지훈
  • “납품액 5%는 무조건 상납”…GS슈퍼의 ‘슈퍼 갑질’
    • 입력 2021-04-14 19:27:51
    • 수정2021-04-14 19:48:02
    뉴스 7
[앵커]

기업형 슈퍼마켓 GS슈퍼가 납품업체에 대해 이른바 '갑질'을 했다 공정위에 적발됐습니다.

법이 정한 선을 넘어 거액의 판매장려금을 뜯어내고 계절이 지난 상품을 부당 반품하는 등 거의 모든 유형의 갑질을 저지른 걸로 드러났습니다.

석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GS슈퍼에 한우를 공급했던 협력업체의 2017년 실적입니다.

대부분 2016년보다 공급 규모가 줄었고, 심지어 4분의 1 수준까지 급감한 업체도 있습니다.

그런데 GS슈퍼는 실적 감소는 아랑곳하지 않고 공급 대금의 5%를 발주장려금 명목으로 꼬박꼬박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0만 원어치를 납품하면 95만 원만 정산해주는 식이었는데, 이런 식으로 2년간 뜯어낸 돈이 38억 원을 넘는다는게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결괍니다.

[이준헌/공정위 유통거래과장 : "납품업자의 이익이 감소하더라도 대규모유통업자는 이익을 취하게 되는 기본장려금에 해당하고, 불법 위법하다고 보고 제재했습니다."]

GS슈퍼의 갑질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초콜릿처럼 특정 시기에 많이 팔리는 계절상품을 사들이고는, 철이 지난 뒤 남은 물건을 납품업체에 대거 반품하기도 했습니다.

타가계약서에 반품 조건을 명시하지도 않은 채 떠넘긴 반품만 56억 원어치, 113만 개에 이릅니다.

또 납품업체의 자발적 요청이라며 140만 건을 반품 처리했는데, 공정위 조사 결과 근거자료는 없었습니다.

GS슈퍼를 운영하는 GS리테일 측은 공정위 심의 과정에서 상거래상 관례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공정위는 오히려 350억 원의 판매장려금을 사전에 약속하지 않고 받거나, 천 명이 넘는 파견사원을 부당하게 쓴 행위 등을 모두 법 위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공정위는 GS리테일에 기업형 슈퍼마켓 가운데 역대 최고치인 53억 9천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GS리테일은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했으며 상생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박경상/CG: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