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재선에 이어 초선도 “주호영, 순리대로 거취 정리하길”
입력 2021.04.14 (19:46) 수정 2021.04.14 (19:52) 정치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에 이어 초선 의원들도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을 향해 차기 당 대표 출마 여부 등 거취를 빨리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또한 당의 정책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위의장을 원내대표와 분리 선출해야 한다는데 에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들은 오늘(14일) 초선 의원총회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두고 지도체제와 주호영 권한대행의 입장, 정책위의장과 원내대표 분리 선출 등 야권 개편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의총에 참석한 복수의 의원들은 먼저 주호영 권한대행에 대해 "당 대표 나갈 주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심판으로 뛰고 있는 격"이라면서 당 대표로 출마하려면 당장 원내대표에서 물러나라며 "원내대표 선거의 조속한 실시를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책위의장을 '러닝메이트'로 뽑는 현재의 체제는 정책 능력보다는 지역 안배 등 다른 변수가 작용한다며, 당의 정책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위의장을 분리 선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현재 백신 수급 상황과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등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국민의 부담을 더는 정책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집단지도체제, 혹은 단일지도체제 등 당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오는 16일 의총에서 더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국민의힘, 재선에 이어 초선도 “주호영, 순리대로 거취 정리하길”
    • 입력 2021-04-14 19:46:45
    • 수정2021-04-14 19:52:28
    정치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에 이어 초선 의원들도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을 향해 차기 당 대표 출마 여부 등 거취를 빨리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또한 당의 정책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위의장을 원내대표와 분리 선출해야 한다는데 에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들은 오늘(14일) 초선 의원총회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두고 지도체제와 주호영 권한대행의 입장, 정책위의장과 원내대표 분리 선출 등 야권 개편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의총에 참석한 복수의 의원들은 먼저 주호영 권한대행에 대해 "당 대표 나갈 주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심판으로 뛰고 있는 격"이라면서 당 대표로 출마하려면 당장 원내대표에서 물러나라며 "원내대표 선거의 조속한 실시를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책위의장을 '러닝메이트'로 뽑는 현재의 체제는 정책 능력보다는 지역 안배 등 다른 변수가 작용한다며, 당의 정책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위의장을 분리 선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현재 백신 수급 상황과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등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국민의 부담을 더는 정책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집단지도체제, 혹은 단일지도체제 등 당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오는 16일 의총에서 더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