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쌓인 ‘택배 상자탑’…“아파트와 합의 불발”
입력 2021.04.14 (21:38) 수정 2021.04.14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이 안전을 이유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아 택배 노동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는 소식 최근 전해드렸는데요,

양측이 결국 해법을 찾지 못해, 택배 노동자들은 개별 배송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8일, 5천 세대 규모 서울 한 아파트 단지.

택배 노동자들이 화물차 대신 수레에 택배 상자를 싣고 단지 안을 오갑니다.

택배 차량 지상 출입을 입주자대표회의가 금지했기 때문입니다.

일주일쯤 지난 오늘(14일) 오후, 택배 노동자들은 택배 상자를 아파트 단지 입구에 쌓고 있습니다.

개별 배송을 중단한 겁니다.

[진경호/택배노조위원장 : "택배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안전을 위해 차 없는 아파트를 원하는 입주자 측을 상대로 택배 노동자들은 대화를 요구했습니다.

단지 내 차량 속도 제한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입주자 측은 거부했습니다.

1년간 유예기간을 줬다, 높이가 낮은 저상 차량을 써서 지하주차장으로만 다니는 택배 노동자들도 많다고 맞섰습니다.

[아파트 관리지원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아파트는 지금 거의 다 지하로 저상으로 들어오고 계세요. 사실 이 아파트는 가만 내버려두면 지금 잘 되고 있거든요."]

저상 차량은 해법이 될 수 없다는 게 택배 노동자 입장입니다.

지하로 배송이 가능한 저상 차량입니다.

직접 올라와 보면 이렇게 허리를 펼 수가 없어 작업이 훨씬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민종기/택배노조 롯데 강동지회장 : "(저상 차량에는) 많이 실어야 300개를 못 실어요. 그럼 화요일 같은 경우는 저희가 물량이 400개 넘게 나오는데, 이 사람들은 한 번에 다 싣지를 못한다는 이야기예요."]

택배 노동자들은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개별 배송 중단 결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택배 차량 진입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최찬종
  • 다시 쌓인 ‘택배 상자탑’…“아파트와 합의 불발”
    • 입력 2021-04-14 21:38:22
    • 수정2021-04-14 22:04:23
    뉴스 9
[앵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이 안전을 이유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아 택배 노동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는 소식 최근 전해드렸는데요,

양측이 결국 해법을 찾지 못해, 택배 노동자들은 개별 배송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8일, 5천 세대 규모 서울 한 아파트 단지.

택배 노동자들이 화물차 대신 수레에 택배 상자를 싣고 단지 안을 오갑니다.

택배 차량 지상 출입을 입주자대표회의가 금지했기 때문입니다.

일주일쯤 지난 오늘(14일) 오후, 택배 노동자들은 택배 상자를 아파트 단지 입구에 쌓고 있습니다.

개별 배송을 중단한 겁니다.

[진경호/택배노조위원장 : "택배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안전을 위해 차 없는 아파트를 원하는 입주자 측을 상대로 택배 노동자들은 대화를 요구했습니다.

단지 내 차량 속도 제한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입주자 측은 거부했습니다.

1년간 유예기간을 줬다, 높이가 낮은 저상 차량을 써서 지하주차장으로만 다니는 택배 노동자들도 많다고 맞섰습니다.

[아파트 관리지원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아파트는 지금 거의 다 지하로 저상으로 들어오고 계세요. 사실 이 아파트는 가만 내버려두면 지금 잘 되고 있거든요."]

저상 차량은 해법이 될 수 없다는 게 택배 노동자 입장입니다.

지하로 배송이 가능한 저상 차량입니다.

직접 올라와 보면 이렇게 허리를 펼 수가 없어 작업이 훨씬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민종기/택배노조 롯데 강동지회장 : "(저상 차량에는) 많이 실어야 300개를 못 실어요. 그럼 화요일 같은 경우는 저희가 물량이 400개 넘게 나오는데, 이 사람들은 한 번에 다 싣지를 못한다는 이야기예요."]

택배 노동자들은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개별 배송 중단 결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택배 차량 진입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최찬종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