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규탄…대응책 마련 비상
입력 2021.04.14 (21:43) 수정 2021.04.14 (21:59)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하면서 동해안 어민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하자 동해안 어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징어잡이 어민뿐만 아니라 일본 동쪽 바다에서 꽁치를 잡는 어민들은 생계를 위협받게 됐다고 말합니다.

소비자 불안까지 겹쳐 일본산은 물론, 국내산 수산물 소비 감소도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최병철/전국 근해 오징어채낚기 연합회장 : "판매라든지 우리 어가에 지장이 (있고,) 많은 어민이 다양하게 복합적으로 얽혀있기 때문에 앞으로 상당히 우려됩니다."]

경상북도도 성명을 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어업인들의 생계와 도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며 강력 규탄했습니다.

또 이에 대응해 방사능과 수산 안전 전문가 등을 포함한 민관 합동 전담팀을 구성해 동해안 방사능 유입을 감시하기로 했습니다.

[강성조/경상북도 행정부지사 :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방사능 유입 해역 감시 지점 확대 이런 것들을 중앙정부에 강력히 건의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실제 해양 방출이 이뤄지면 후쿠시마 현 등 6개 현, 17개 항만에 국내외 선박의 기항을 최대한 자제할 방침입니다.

해수부는 또, 원전 오염수 영향 예측을 고도화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
  •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규탄…대응책 마련 비상
    • 입력 2021-04-14 21:43:02
    • 수정2021-04-14 21:59:34
    뉴스9(대구)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하면서 동해안 어민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하자 동해안 어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징어잡이 어민뿐만 아니라 일본 동쪽 바다에서 꽁치를 잡는 어민들은 생계를 위협받게 됐다고 말합니다.

소비자 불안까지 겹쳐 일본산은 물론, 국내산 수산물 소비 감소도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최병철/전국 근해 오징어채낚기 연합회장 : "판매라든지 우리 어가에 지장이 (있고,) 많은 어민이 다양하게 복합적으로 얽혀있기 때문에 앞으로 상당히 우려됩니다."]

경상북도도 성명을 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어업인들의 생계와 도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며 강력 규탄했습니다.

또 이에 대응해 방사능과 수산 안전 전문가 등을 포함한 민관 합동 전담팀을 구성해 동해안 방사능 유입을 감시하기로 했습니다.

[강성조/경상북도 행정부지사 :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방사능 유입 해역 감시 지점 확대 이런 것들을 중앙정부에 강력히 건의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실제 해양 방출이 이뤄지면 후쿠시마 현 등 6개 현, 17개 항만에 국내외 선박의 기항을 최대한 자제할 방침입니다.

해수부는 또, 원전 오염수 영향 예측을 고도화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