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천억 투입’ 안동 문화관광단지 애물단지 전락
입력 2021.04.14 (21:45) 수정 2021.04.14 (21:59)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북 북부권 대표 관광단지를 목표로 지난 10년 동안 3천억 원이 투입된 안동 문화관광단지가 애물 단지로 전락했습니다.

호텔과 상가 등 상업용지 분양률이 50% 수준에 그치고, 그나마 조성된 관광시설도 외면을 받으면서 적자만 쌓이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3대 문화권 사업의 하나로 지난 2009년부터 본격 조성된 안동 문화관광단지.

지금까지 국·시비와 민자 등 3천 3백억 원이 투자됐습니다.

올해로 관광단지 조성 12년째 이지만, 상업 용지 분양률은 58%에 불과합니다.

숙박시설은 소규모 호텔 2곳이 전부, 변변한 음식점 하나 찾아 볼 수 없습니다.

관광단지 내 상가시설지구입니다.

7년 전 분양이 끝났지만 아직 빈땅으로 남아있습니다.

560억 원을 들여 조성한 유교랜드와 식물원은 지난 한해 수입이 1억 원에 그칠 정도로 영업이 부진합니다.

시설 운영경비 10억 원은 해마다 안동시 보조금으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임동필/경북문화관광공사 지사장 : "(지난해) 365일 중에 180일 정도 밖에 영업을 못했습니다. 그것도 코로나와 같은 영향권에 있었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도 안동시는 관광단지에 2백억 원을 더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방영진/안동시 관광진흥과장 : "워터파크가 들어오고, 엄마까투리 상상놀이터를 조성하고, 문화관광단지 연결하는 산책로를 지금 계획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강서구/안동 YMCA 사무총장 : "전주라든가 경주라든가 이 지역보다 더 나은, 좋은 아이템이 아니라면 그쪽으로 가는 관광객들이 안동으로 올 거라고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죠."]

안동 문화관광단지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와 함께 치밀한 사업전략 수립이 필요해보입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 ‘3천억 투입’ 안동 문화관광단지 애물단지 전락
    • 입력 2021-04-14 21:45:37
    • 수정2021-04-14 21:59:34
    뉴스9(대구)
[앵커]

경북 북부권 대표 관광단지를 목표로 지난 10년 동안 3천억 원이 투입된 안동 문화관광단지가 애물 단지로 전락했습니다.

호텔과 상가 등 상업용지 분양률이 50% 수준에 그치고, 그나마 조성된 관광시설도 외면을 받으면서 적자만 쌓이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3대 문화권 사업의 하나로 지난 2009년부터 본격 조성된 안동 문화관광단지.

지금까지 국·시비와 민자 등 3천 3백억 원이 투자됐습니다.

올해로 관광단지 조성 12년째 이지만, 상업 용지 분양률은 58%에 불과합니다.

숙박시설은 소규모 호텔 2곳이 전부, 변변한 음식점 하나 찾아 볼 수 없습니다.

관광단지 내 상가시설지구입니다.

7년 전 분양이 끝났지만 아직 빈땅으로 남아있습니다.

560억 원을 들여 조성한 유교랜드와 식물원은 지난 한해 수입이 1억 원에 그칠 정도로 영업이 부진합니다.

시설 운영경비 10억 원은 해마다 안동시 보조금으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임동필/경북문화관광공사 지사장 : "(지난해) 365일 중에 180일 정도 밖에 영업을 못했습니다. 그것도 코로나와 같은 영향권에 있었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도 안동시는 관광단지에 2백억 원을 더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방영진/안동시 관광진흥과장 : "워터파크가 들어오고, 엄마까투리 상상놀이터를 조성하고, 문화관광단지 연결하는 산책로를 지금 계획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강서구/안동 YMCA 사무총장 : "전주라든가 경주라든가 이 지역보다 더 나은, 좋은 아이템이 아니라면 그쪽으로 가는 관광객들이 안동으로 올 거라고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죠."]

안동 문화관광단지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와 함께 치밀한 사업전략 수립이 필요해보입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