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직 공무원에 황금열쇠·연수에 예산 ‘펑펑’
입력 2021.04.14 (21:54) 수정 2021.04.14 (22:39)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6년 전, 퇴직을 앞둔 공무원에게 황금 열쇠나 연수 기회를 주지 말 것을 권고했죠.

그런데도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선 여전히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만 원이 넘는 황금 열쇠를 주거나, 공무원 가족까지 외유성 연수를 보내주고 있습니다.

그 실태를 최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거창군은 2016년 퇴직을 앞둔 공무원 16명에게 123만 원짜리 순금 5돈짜리 황금 열쇠를 줬습니다.

조례 근거에도 없는 예산 천9백여만 원을 썼습니다.

진주시도 같은 해 퇴직 예정 공무원 38명에게 90만 원짜리 황금 열쇠를 지급하면서 3천4백여만 원을 썼습니다.

진주시가 이렇게 퇴직 예정 공무원 포상 연수와 기념품 구입으로 쓴 비용이 최근 5년 동안 5억 원을 넘습니다.

창원시도 이 기간 모두 7억 원 넘게 썼습니다.

가족 390여 명까지 함께 포상연수를 보내줬습니다.

[창원시 관계자/음성변조 : "공적심사위원회에서 공적이 있다고 해당하는 사람들한테만 지급하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이나 그런 부분들이 있잖아요. 그런 사람들은 제외하고 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경상남도와 17개 시·군이 퇴직을 앞둔 공무원 5천여 명에게 포상연수와 기념품 구입으로 쓴 예산을 다 합치면 33억 원에 이릅니다.

올해도 김해시와 거창, 의령군을 뺀 경남지역 대부분 자치단체가 관련 예산을 배정했습니다.

창원과 양산시, 산청, 함양, 합천군은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포상연수 예산까지 포함했습니다.

[서재식/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총괄과장 : "모든 퇴직예정 공무원들에게 일괄 지급한다는 문제가 있고요. 예산을 이용해서 퇴직예정 공무원들에게 국내외연수 기회를 제공한다는 게 문제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번 주 포상연수를 완전히 금지하고, 과도한 기념품 지급을 자제하라는 새로운 권고안을 전국 자치단체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조현석/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 퇴직 공무원에 황금열쇠·연수에 예산 ‘펑펑’
    • 입력 2021-04-14 21:54:29
    • 수정2021-04-14 22:39:07
    뉴스9(창원)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6년 전, 퇴직을 앞둔 공무원에게 황금 열쇠나 연수 기회를 주지 말 것을 권고했죠.

그런데도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선 여전히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만 원이 넘는 황금 열쇠를 주거나, 공무원 가족까지 외유성 연수를 보내주고 있습니다.

그 실태를 최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거창군은 2016년 퇴직을 앞둔 공무원 16명에게 123만 원짜리 순금 5돈짜리 황금 열쇠를 줬습니다.

조례 근거에도 없는 예산 천9백여만 원을 썼습니다.

진주시도 같은 해 퇴직 예정 공무원 38명에게 90만 원짜리 황금 열쇠를 지급하면서 3천4백여만 원을 썼습니다.

진주시가 이렇게 퇴직 예정 공무원 포상 연수와 기념품 구입으로 쓴 비용이 최근 5년 동안 5억 원을 넘습니다.

창원시도 이 기간 모두 7억 원 넘게 썼습니다.

가족 390여 명까지 함께 포상연수를 보내줬습니다.

[창원시 관계자/음성변조 : "공적심사위원회에서 공적이 있다고 해당하는 사람들한테만 지급하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이나 그런 부분들이 있잖아요. 그런 사람들은 제외하고 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경상남도와 17개 시·군이 퇴직을 앞둔 공무원 5천여 명에게 포상연수와 기념품 구입으로 쓴 예산을 다 합치면 33억 원에 이릅니다.

올해도 김해시와 거창, 의령군을 뺀 경남지역 대부분 자치단체가 관련 예산을 배정했습니다.

창원과 양산시, 산청, 함양, 합천군은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포상연수 예산까지 포함했습니다.

[서재식/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총괄과장 : "모든 퇴직예정 공무원들에게 일괄 지급한다는 문제가 있고요. 예산을 이용해서 퇴직예정 공무원들에게 국내외연수 기회를 제공한다는 게 문제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번 주 포상연수를 완전히 금지하고, 과도한 기념품 지급을 자제하라는 새로운 권고안을 전국 자치단체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조현석/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