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불확실성 커진 백신 “구매 계약 변경 없다…백신 추가 국내 위탁생산”
입력 2021.04.15 (21:03) 수정 2021.04.15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KBS 9시 뉴스입니다.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현재 국내에서 접종중인 백신은 이 두 가지입니다.

추가로,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세 개의 백신이 들어올 예정이죠.

이 다섯 개 가운데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두 개는 같은 방법으로 제조하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입니다.

오늘(15일)도 신규확진자가 7백 명 가까이 나온 만큼 백신 확보와 접종에 속도를 내야 할 상황인데 일단 방역당국은 희귀혈전증 논란이 생긴 이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예정대로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양민철 기잡니다.

[리포트]

서울 양천구청 대강당입니다.

이곳을 비롯해 전국 104곳의 예방접종센터가 오늘부터 문을 열었습니다.

원래 하루 6백 명까지 접종이 가능하지만, 오늘은 3백 명이 다녀갔습니다.

이곳에서 백신을 맞기로 한 인원은 2만 명이 넘는데, 배정된 화이자 백신 물량은 3천 명분도 안 되기 때문입니다.

[이영옥/서울 양천구보건소 방문보건팀장 : "지금은 현재는 5,850도스(회분)가 입고가 되었는데, 추후 배정량에 따라서 일일 6백 명 목표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올해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모두 9백만 명분 정도.

이 가운데, 화이자 백신은 370만 명분 가량이고, 절반 이상인 533만 명분 가량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입니다.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 백신은 여전히 협의 중입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희귀 혈전 사례가 보고된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구매 계약 변경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상 반응을 관찰하면서 살펴갈 문제라는 겁니다.

특히 얀센은 아직 국내 도입도 되지 않은 만큼 미국 상황을 지켜보고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럽연합이 얀센 등 바이러스 벡터 계열 백신과 계약하지 않는다는 것도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어, "국내 한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받은 백신을 오는 8월부터 위탁 생산을 할 수 있도록 계약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국내 백신 생산 기반이 늘어나 앞으로의 수급에 있어 불확실성도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달 말 시작 예정이던 의료기관, 약국 종사자 등 약 35만 명의 접종도 최대한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전해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 "자치단체에서는 적극적 예약제 운영, 주말접종 시행 확대 등을 통해 신속한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편 청와대는 오늘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백신 추가 확보에 모든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홍윤철

  • 불확실성 커진 백신 “구매 계약 변경 없다…백신 추가 국내 위탁생산”
    • 입력 2021-04-15 21:03:27
    • 수정2021-04-15 22:08:20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KBS 9시 뉴스입니다.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현재 국내에서 접종중인 백신은 이 두 가지입니다.

추가로,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세 개의 백신이 들어올 예정이죠.

이 다섯 개 가운데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두 개는 같은 방법으로 제조하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입니다.

오늘(15일)도 신규확진자가 7백 명 가까이 나온 만큼 백신 확보와 접종에 속도를 내야 할 상황인데 일단 방역당국은 희귀혈전증 논란이 생긴 이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예정대로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양민철 기잡니다.

[리포트]

서울 양천구청 대강당입니다.

이곳을 비롯해 전국 104곳의 예방접종센터가 오늘부터 문을 열었습니다.

원래 하루 6백 명까지 접종이 가능하지만, 오늘은 3백 명이 다녀갔습니다.

이곳에서 백신을 맞기로 한 인원은 2만 명이 넘는데, 배정된 화이자 백신 물량은 3천 명분도 안 되기 때문입니다.

[이영옥/서울 양천구보건소 방문보건팀장 : "지금은 현재는 5,850도스(회분)가 입고가 되었는데, 추후 배정량에 따라서 일일 6백 명 목표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올해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모두 9백만 명분 정도.

이 가운데, 화이자 백신은 370만 명분 가량이고, 절반 이상인 533만 명분 가량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입니다.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 백신은 여전히 협의 중입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희귀 혈전 사례가 보고된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구매 계약 변경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상 반응을 관찰하면서 살펴갈 문제라는 겁니다.

특히 얀센은 아직 국내 도입도 되지 않은 만큼 미국 상황을 지켜보고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럽연합이 얀센 등 바이러스 벡터 계열 백신과 계약하지 않는다는 것도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어, "국내 한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받은 백신을 오는 8월부터 위탁 생산을 할 수 있도록 계약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국내 백신 생산 기반이 늘어나 앞으로의 수급에 있어 불확실성도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달 말 시작 예정이던 의료기관, 약국 종사자 등 약 35만 명의 접종도 최대한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전해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 "자치단체에서는 적극적 예약제 운영, 주말접종 시행 확대 등을 통해 신속한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편 청와대는 오늘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백신 추가 확보에 모든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홍윤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