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소 “그럼 태평양이 중국 하수구냐?”…中과 언쟁 가열
입력 2021.04.16 (14:29) 수정 2021.04.16 (16:15)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한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두고 일본 부총리와 중국 외교당국 간 언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오늘(16일) 오전 각료회의(국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라고 비판한 중국 외교부에 대해 “그럼 태평양은 중국의 하수도냐”면서 “(해양은) 모두의 바다가 아닌가 싶다”고 맞받았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이어 “처리수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하는 식수 기준의 7분의 1 수준까지 희석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마실 수 있지 않으냐’는 보통의 이야기”라면서 “(중국 측 발언을 일본 언론이) 다루는 점이 재미있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지난 13일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대해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면서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튿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렇다면 그 물을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면서 “해양은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고,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라고 비꼬듯 응수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그런 행위(마시는 것)에 의해 방사성 문제가 과학적으로 안전성이 증명될 리가 없다는 것은 (아소 부총리도) 알고 계실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 日 아소 “그럼 태평양이 중국 하수구냐?”…中과 언쟁 가열
    • 입력 2021-04-16 14:29:55
    • 수정2021-04-16 16:15:37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한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두고 일본 부총리와 중국 외교당국 간 언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오늘(16일) 오전 각료회의(국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라고 비판한 중국 외교부에 대해 “그럼 태평양은 중국의 하수도냐”면서 “(해양은) 모두의 바다가 아닌가 싶다”고 맞받았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이어 “처리수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하는 식수 기준의 7분의 1 수준까지 희석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마실 수 있지 않으냐’는 보통의 이야기”라면서 “(중국 측 발언을 일본 언론이) 다루는 점이 재미있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지난 13일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대해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면서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튿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렇다면 그 물을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면서 “해양은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고,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라고 비꼬듯 응수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그런 행위(마시는 것)에 의해 방사성 문제가 과학적으로 안전성이 증명될 리가 없다는 것은 (아소 부총리도) 알고 계실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