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변창흠 장관 109일 만에 퇴임…“부동산 대책 결실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까워”
입력 2021.04.16 (17:01) 수정 2021.04.16 (17:06) 경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취임 109일 만인 오늘(16일) 퇴임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비공개로 변창흠 장관 퇴임식을 진행했습니다.

변 장관은 이임사를 통해 “함께 고민했던 집값 안정 대책이 실현되는 것을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깝다”며, “남은 과제들을 새 장관과 함께 반드시 이뤄주길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변 장관은 이어, “LH 부동산 투기 파문과 관련해 주무부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물러간다”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않으면 어떤 훌륭한 정책도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기억하고, 국민 신뢰를 다시 얻는 길에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변 장관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해 109일 만에 퇴임하면서 역대 세 번째(건설교통부 8대 김용채(16일), 9대 안정남(22일))로 짧은 임기를 지낸 장관으로 기록됐습니다.

앞서 변 장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일자 직전 LH 사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차기 장관이 취임하기 전까지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하고, 다음 주부터 새로 내정된 노형욱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 변창흠 장관 109일 만에 퇴임…“부동산 대책 결실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까워”
    • 입력 2021-04-16 17:01:37
    • 수정2021-04-16 17:06:33
    경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취임 109일 만인 오늘(16일) 퇴임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비공개로 변창흠 장관 퇴임식을 진행했습니다.

변 장관은 이임사를 통해 “함께 고민했던 집값 안정 대책이 실현되는 것을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깝다”며, “남은 과제들을 새 장관과 함께 반드시 이뤄주길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변 장관은 이어, “LH 부동산 투기 파문과 관련해 주무부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물러간다”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않으면 어떤 훌륭한 정책도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기억하고, 국민 신뢰를 다시 얻는 길에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변 장관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해 109일 만에 퇴임하면서 역대 세 번째(건설교통부 8대 김용채(16일), 9대 안정남(22일))로 짧은 임기를 지낸 장관으로 기록됐습니다.

앞서 변 장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일자 직전 LH 사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차기 장관이 취임하기 전까지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하고, 다음 주부터 새로 내정된 노형욱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