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부터 전국 안전속도 ‘5030’
입력 2021.04.17 (00:03) 수정 2021.04.17 (00: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안전속도 '5030', 앞으로 운전할 때 반드시 기억해야 할 숫잡니다.

17일부터 도심 내 일반도로에서는 시속 50km, 주택가와 이면도로에서는 시속 30km 이하로 달려야 합니다.

다만 국도나 고속도로 같은 자동차 전용도로는 기존 70~80km로 제한속도가 유지됩니다.

처벌도 대폭 강화됩니다.

시속 80km를 넘으면 벌금 30만 원에 벌점 80점, 특히 100km 이상으로 세 번 적발되면 징역형까지도 받을 수 있습니다.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크게 늘어난데 따른 대책입니다.

도심 교통 상황이 더욱 악화될 거라는 우려에 대해, 정부는 열두 개 시도에서 실험한 결과 시속 50km로 낮춰 달려도, 늘어나는 시간은 2분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시범 운영이 이뤄졌던 부산의 경우 교통사고 사망자는 3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운전자의 불편보다 사회적 이익이 더 크다는 얘기입니다.

[조춘한/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총 통행시간에서 교차로의 신호대기 시간이 절반 이상 차지하기 때문에 큰 틀에서의 물류시간이라든지 통행시간, 요금에 대한 불이익은 크게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17일부터 무인 장비를 이용해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 주말부터 전국 안전속도 ‘5030’
    • 입력 2021-04-17 00:03:51
    • 수정2021-04-17 00:40:44
    뉴스라인
안전속도 '5030', 앞으로 운전할 때 반드시 기억해야 할 숫잡니다.

17일부터 도심 내 일반도로에서는 시속 50km, 주택가와 이면도로에서는 시속 30km 이하로 달려야 합니다.

다만 국도나 고속도로 같은 자동차 전용도로는 기존 70~80km로 제한속도가 유지됩니다.

처벌도 대폭 강화됩니다.

시속 80km를 넘으면 벌금 30만 원에 벌점 80점, 특히 100km 이상으로 세 번 적발되면 징역형까지도 받을 수 있습니다.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크게 늘어난데 따른 대책입니다.

도심 교통 상황이 더욱 악화될 거라는 우려에 대해, 정부는 열두 개 시도에서 실험한 결과 시속 50km로 낮춰 달려도, 늘어나는 시간은 2분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시범 운영이 이뤄졌던 부산의 경우 교통사고 사망자는 3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운전자의 불편보다 사회적 이익이 더 크다는 얘기입니다.

[조춘한/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총 통행시간에서 교차로의 신호대기 시간이 절반 이상 차지하기 때문에 큰 틀에서의 물류시간이라든지 통행시간, 요금에 대한 불이익은 크게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17일부터 무인 장비를 이용해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