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주간 집합금지’ 유흥업소 “영업 허용 아니면 대출 지원이라도...”
입력 2021.04.17 (06:24) 수정 2021.04.17 (06: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유흥시설 영업을 금지하자 몰래 불법 영업을 하던 업소들이 잇달아 단속에 적발되고 있는데요.

유흥시설 업주들은 집합금지가 오히려 불법 영업을 부추긴다며 다시 영업을 하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반복된 영업 제한으로 생계가 어렵다며 경제적인 지원도 호소했습니다.

석혜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다음달 2일까지 유흥시설 영업이 금지됐지만, 밤 늦게까지 불법으로 영업하다 손님과 직원 90여 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전재홍/서울 송파구보건소 식품위생팀장 : "유흥 시설은 집합금지 대상이라서 위반 시 고발 조치 대상입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할 수 있고..."]

이달 초부터 서울시가 경찰과 합동으로 유흥 시설을 점검했는데 출입명부를 쓰지 않거나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위반하는 등 방역 수칙을 어긴 37개 업소를 적발했습니다.

[박유미/서울시 시민건강국장 : "집합금지 이후 적발된 업소도 있습니다. 지금 현재 3개 소로 고발 조치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거리로 나선 업주들은 지난해 3월 이후 지금까지 14개월 동안 반복되는 집합 금지나 제한으로 인해 더는 버틸 수가 없다며 다시 영업을 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정부의 집합 금지로 오히려 불법 영업은 더 늘 거라면서, 방역 수칙을 지키며 영업해 온 업주들만 피해를 입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전재욱/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국장 : "집합금지로 유흥업소들이 순진하게 문을 닫으리라는 것은 오산입니다. 몰래 영업하는 가게들이 늘어날 텐데 그곳에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킬 것이라 보십니까."]

업주들은 자가진단 키트 비용도 자체적으로 부담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대출 대상에서 제외된 유흥주점에 생계용 대출이라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든지 대출을 허용한다든지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주십시오."]

하지만 서울시는 업주들이 제안한 CCTV 2주간 보관, 종사자 선제 진단검사 등 방역 강화 조처가 현재의 집단감염을 막아내기엔 충분치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는 만큼 다음 주 중으로 업종별 방역수칙을 마련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 박준석/영상편집:최찬종/그래픽:이근희
  • ‘3주간 집합금지’ 유흥업소 “영업 허용 아니면 대출 지원이라도...”
    • 입력 2021-04-17 06:24:56
    • 수정2021-04-17 06:31:24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유흥시설 영업을 금지하자 몰래 불법 영업을 하던 업소들이 잇달아 단속에 적발되고 있는데요.

유흥시설 업주들은 집합금지가 오히려 불법 영업을 부추긴다며 다시 영업을 하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반복된 영업 제한으로 생계가 어렵다며 경제적인 지원도 호소했습니다.

석혜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다음달 2일까지 유흥시설 영업이 금지됐지만, 밤 늦게까지 불법으로 영업하다 손님과 직원 90여 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전재홍/서울 송파구보건소 식품위생팀장 : "유흥 시설은 집합금지 대상이라서 위반 시 고발 조치 대상입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할 수 있고..."]

이달 초부터 서울시가 경찰과 합동으로 유흥 시설을 점검했는데 출입명부를 쓰지 않거나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위반하는 등 방역 수칙을 어긴 37개 업소를 적발했습니다.

[박유미/서울시 시민건강국장 : "집합금지 이후 적발된 업소도 있습니다. 지금 현재 3개 소로 고발 조치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거리로 나선 업주들은 지난해 3월 이후 지금까지 14개월 동안 반복되는 집합 금지나 제한으로 인해 더는 버틸 수가 없다며 다시 영업을 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정부의 집합 금지로 오히려 불법 영업은 더 늘 거라면서, 방역 수칙을 지키며 영업해 온 업주들만 피해를 입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전재욱/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국장 : "집합금지로 유흥업소들이 순진하게 문을 닫으리라는 것은 오산입니다. 몰래 영업하는 가게들이 늘어날 텐데 그곳에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킬 것이라 보십니까."]

업주들은 자가진단 키트 비용도 자체적으로 부담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대출 대상에서 제외된 유흥주점에 생계용 대출이라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든지 대출을 허용한다든지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주십시오."]

하지만 서울시는 업주들이 제안한 CCTV 2주간 보관, 종사자 선제 진단검사 등 방역 강화 조처가 현재의 집단감염을 막아내기엔 충분치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는 만큼 다음 주 중으로 업종별 방역수칙을 마련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 박준석/영상편집:최찬종/그래픽:이근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