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물 발견’ 최소잔여형 주사기 70만 개 수거…보건당국 “사용 가능성 매우 낮아”
입력 2021.04.17 (21:07) 수정 2021.04.17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내 업체들이 개발했죠.

이 주사기에서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현장에서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 주사기 50만 개가 이미 사용됐지만 아직 이상반응은 보고되지 않았고, 이물이 있는 주사기가 접종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매우 낮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입니다.

김지숙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입니다.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특수 제작돼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1~2명 더 늘릴 수 있습니다.

현재 국내업체 3곳의 주사기가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데, 최근 주사기 안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21건 접수됐습니다.

19건은 같은 회사 주사기고 나머지 두 곳은 약물을 담는 부분이 아닌 곳에서 이물이 발견되거나, 확인과정에서 이물이 나오지 않아 회수 대상에 빠졌습니다.

[정재호/식약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예방 접종 하기 전에 주사기 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주사기 제조사에서 선제적으로 수거 조치 중이라며 이번 주까지 접종 현장에서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63만 개는 이미 수거됐고 나머지 7만 개도 수거 중입니다.

앞서 해당 업체의 주사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50만 개가 이미 사용된 상황.

안전성 우려에 대해 보건당국은 '이상반응'은 현재까지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성분 분석 결과, 제조소 작업자의 복장에서 떨어져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 섬유질이었다며 물질 자체의 위해성도 낮고 주사기의 얇은 바늘을 뚫고 인체에 침투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실제 접종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재호/식약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주사기라든가 백신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다 발견되는 것이 이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식약처는 재발을 막기 위해 해당 업체의 제조소를 점검하고 시정조치를 지시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50일 동안 전 국민의 2.85%인, 148만 2천 969명이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현재 170개가 넘는 지자체에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가운데, 정부는 원활한 접종을 위해 이달 말까지 전국 시군구별로 1곳 이상의 접종센터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김현갑
  • ‘이물 발견’ 최소잔여형 주사기 70만 개 수거…보건당국 “사용 가능성 매우 낮아”
    • 입력 2021-04-17 21:07:51
    • 수정2021-04-17 21:52:08
    뉴스 9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내 업체들이 개발했죠.

이 주사기에서 이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현장에서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 주사기 50만 개가 이미 사용됐지만 아직 이상반응은 보고되지 않았고, 이물이 있는 주사기가 접종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매우 낮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입니다.

김지숙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입니다.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특수 제작돼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1~2명 더 늘릴 수 있습니다.

현재 국내업체 3곳의 주사기가 백신 접종에 쓰이고 있는데, 최근 주사기 안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21건 접수됐습니다.

19건은 같은 회사 주사기고 나머지 두 곳은 약물을 담는 부분이 아닌 곳에서 이물이 발견되거나, 확인과정에서 이물이 나오지 않아 회수 대상에 빠졌습니다.

[정재호/식약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예방 접종 하기 전에 주사기 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주사기 제조사에서 선제적으로 수거 조치 중이라며 이번 주까지 접종 현장에서 주사기 70만 개를 수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63만 개는 이미 수거됐고 나머지 7만 개도 수거 중입니다.

앞서 해당 업체의 주사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50만 개가 이미 사용된 상황.

안전성 우려에 대해 보건당국은 '이상반응'은 현재까지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성분 분석 결과, 제조소 작업자의 복장에서 떨어져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 섬유질이었다며 물질 자체의 위해성도 낮고 주사기의 얇은 바늘을 뚫고 인체에 침투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실제 접종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재호/식약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주사기라든가 백신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다 발견되는 것이 이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식약처는 재발을 막기 위해 해당 업체의 제조소를 점검하고 시정조치를 지시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50일 동안 전 국민의 2.85%인, 148만 2천 969명이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현재 170개가 넘는 지자체에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가운데, 정부는 원활한 접종을 위해 이달 말까지 전국 시군구별로 1곳 이상의 접종센터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사명환/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