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최초 연결! 백신접종 1위 이스라엘에 가다
입력 2021.04.17 (21:10) 수정 2021.04.17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조금씩 희망의 빛을 보여주는 나라가 있습니다.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빠른 이스라엘인데요.

이스라엘이 내일부터 야외 마스크 의무 착용을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KBS취재진이 코로나 사태 뒤 국내 언론 최초로 이스라엘에 들어갔는데, ​취재기자 연결해 현지 상황 알아봅니다.​

최창봉 기자, 어제 이스라엘에 입국했지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기자]

네, 예루살렘의 자가격리 숙소입니다.

제 뒤에 보이는 산이 '최후의 만찬'이 있었다고 전해지는 시온산입니다.

여기서 2주 격리생활을 하는데요.

9일째에 검사를 해서 문제가 없으면 열흘로 줄어듭니다.

[앵커]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느라 취재가 어려웠을텐데 현지 분위기 느낄 수 있던가요?

[기자]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니거나 테이블에 둘러앉아 얘기를 나누는 모습,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가 사전에 현지 취재팀을 통해 영상을 촬영하기도 했는데요.

텔아비브 해변에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시민 이야기 들어보시죠.

[마오르 야페/텔아비브 시민 : "작년엔 집에서 격리하며 TV로 이스라엘 독립기념일 행사를 봤습니다. 외로웠는데 올해는 정말 좋습니다. 보다시피 많은 사람들이 여기 있고, 모두 행복해 보입니다."]

그제가 독립기념일이었습니다.

해마다 전날 밤 성대한 축제가 열리는데 지난해엔 열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올해는 수천 명의 인파가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마스크를 벗어던진 채 춤을 추는 등 팬데믹을 벗어났다는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앵커]

코로나 이전 일상에 가까워진 것 같은데, 역시나 백신의 효과겠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았습니까?

[기자]

말 그대로 백신의 힘입니다.

이스라엘 총리 이야기 먼저 들어보시죠.

[베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 "우리의 성공은 전 세계의 성공입니다. 이스라엘은 집단 백신 접종을 통해 끔찍한 팬데믹을 벗어나는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1차 백신 접종자가 60%를 넘었고, 2차 접종을 마친 사람도 57%나 됩니다.

한때 하루 1만 명까지 치솟았던 확진자 수가 어제는 10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무엇보다 화이자 백신을 조기 확보한 게 주효했습니다.

이곳 인구가 900만 명 정도 되는데, 불과 넉 달 동안 인구 절반 이상이 백신을 맞도록 강력한 캠페인을 펼친 점도 효과를 냈습니다.

정부는 집단면역을 위해 16세 이하 아동에 대한 접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에선 내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이 소식은 내일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예루살렘에서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촬영기자:왕인흡/영상편집:이윤진
  • 최초 연결! 백신접종 1위 이스라엘에 가다
    • 입력 2021-04-17 21:10:27
    • 수정2021-04-17 21:52:27
    뉴스 9
[앵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조금씩 희망의 빛을 보여주는 나라가 있습니다.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빠른 이스라엘인데요.

이스라엘이 내일부터 야외 마스크 의무 착용을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KBS취재진이 코로나 사태 뒤 국내 언론 최초로 이스라엘에 들어갔는데, ​취재기자 연결해 현지 상황 알아봅니다.​

최창봉 기자, 어제 이스라엘에 입국했지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기자]

네, 예루살렘의 자가격리 숙소입니다.

제 뒤에 보이는 산이 '최후의 만찬'이 있었다고 전해지는 시온산입니다.

여기서 2주 격리생활을 하는데요.

9일째에 검사를 해서 문제가 없으면 열흘로 줄어듭니다.

[앵커]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느라 취재가 어려웠을텐데 현지 분위기 느낄 수 있던가요?

[기자]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니거나 테이블에 둘러앉아 얘기를 나누는 모습,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가 사전에 현지 취재팀을 통해 영상을 촬영하기도 했는데요.

텔아비브 해변에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시민 이야기 들어보시죠.

[마오르 야페/텔아비브 시민 : "작년엔 집에서 격리하며 TV로 이스라엘 독립기념일 행사를 봤습니다. 외로웠는데 올해는 정말 좋습니다. 보다시피 많은 사람들이 여기 있고, 모두 행복해 보입니다."]

그제가 독립기념일이었습니다.

해마다 전날 밤 성대한 축제가 열리는데 지난해엔 열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올해는 수천 명의 인파가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마스크를 벗어던진 채 춤을 추는 등 팬데믹을 벗어났다는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앵커]

코로나 이전 일상에 가까워진 것 같은데, 역시나 백신의 효과겠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았습니까?

[기자]

말 그대로 백신의 힘입니다.

이스라엘 총리 이야기 먼저 들어보시죠.

[베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 "우리의 성공은 전 세계의 성공입니다. 이스라엘은 집단 백신 접종을 통해 끔찍한 팬데믹을 벗어나는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1차 백신 접종자가 60%를 넘었고, 2차 접종을 마친 사람도 57%나 됩니다.

한때 하루 1만 명까지 치솟았던 확진자 수가 어제는 10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무엇보다 화이자 백신을 조기 확보한 게 주효했습니다.

이곳 인구가 900만 명 정도 되는데, 불과 넉 달 동안 인구 절반 이상이 백신을 맞도록 강력한 캠페인을 펼친 점도 효과를 냈습니다.

정부는 집단면역을 위해 16세 이하 아동에 대한 접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에선 내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이 소식은 내일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예루살렘에서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촬영기자:왕인흡/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