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황 부진’ 과일값 고공행진…사과 70%↑
입력 2021.04.19 (06:49) 수정 2021.04.19 (06: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는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과일 작황이 좋지 않았는데요.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장 과일 출하량이 크게 줄면서 사과와 배 등 주요 과일값이 1년 전보다 최고 70%나 올라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의 과일 판매장입니다.

사람들이 가격표를 보고는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그냥 돌아섭니다.

[조정휘/충남 금산군 진산면 : "우리는 사과를 1년 내내 먹는데, 이렇게 비싸면 여기서는 안 사 먹지요."]

현재 사과 소매가는 10개 기준으로 34,665 원입니다.

1년 전보다 무려 69.5%가 비쌉니다.

배 역시 10개 기준으로 1년 전보다 44.2%, 평년보다는 42.2%가 비쌉니다.

사과와 배가 비싸다 보니 대체 과일인 참외도 가격이 지난해보다 3~4% 정도 오르며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사과와 배가 이렇게 비싼 것은 지난해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저장 물량 출하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보통 봄이 되면 딸기와 참외 등 대체 과일이 나오면서 가격이 안정되기 마련이지만, 출하 물량이 워낙 적다 보니 올해는 요지부동입니다.

[김원태/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과채관측팀장 : "지난해 작황 부진으로 이번 달 사과·배 출하량이 전년보다 30%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이고요. 이런 현상은 햇과일이 출하되기 전까지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구나 올해는 과수화상병으로 인한 폐원 등으로 재배 면적이 지난해보다 3~4% 정도 줄 것으로 예상돼, 햇과일 가격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바나나와 파인애플, 포도 등 수입 과일도 필리핀과 칠레 등 주요 수출국의 작황 부진으로 이번 달 수입량이 줄 것으로 보여 가격 변동성이 클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작황 부진’ 과일값 고공행진…사과 70%↑
    • 입력 2021-04-19 06:49:18
    • 수정2021-04-19 06:54:26
    뉴스광장 1부
[앵커]

지난해는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과일 작황이 좋지 않았는데요.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장 과일 출하량이 크게 줄면서 사과와 배 등 주요 과일값이 1년 전보다 최고 70%나 올라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의 과일 판매장입니다.

사람들이 가격표를 보고는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그냥 돌아섭니다.

[조정휘/충남 금산군 진산면 : "우리는 사과를 1년 내내 먹는데, 이렇게 비싸면 여기서는 안 사 먹지요."]

현재 사과 소매가는 10개 기준으로 34,665 원입니다.

1년 전보다 무려 69.5%가 비쌉니다.

배 역시 10개 기준으로 1년 전보다 44.2%, 평년보다는 42.2%가 비쌉니다.

사과와 배가 비싸다 보니 대체 과일인 참외도 가격이 지난해보다 3~4% 정도 오르며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사과와 배가 이렇게 비싼 것은 지난해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저장 물량 출하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보통 봄이 되면 딸기와 참외 등 대체 과일이 나오면서 가격이 안정되기 마련이지만, 출하 물량이 워낙 적다 보니 올해는 요지부동입니다.

[김원태/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과채관측팀장 : "지난해 작황 부진으로 이번 달 사과·배 출하량이 전년보다 30%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이고요. 이런 현상은 햇과일이 출하되기 전까지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구나 올해는 과수화상병으로 인한 폐원 등으로 재배 면적이 지난해보다 3~4% 정도 줄 것으로 예상돼, 햇과일 가격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바나나와 파인애플, 포도 등 수입 과일도 필리핀과 칠레 등 주요 수출국의 작황 부진으로 이번 달 수입량이 줄 것으로 보여 가격 변동성이 클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