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움, 뼈아픈 3실책…크게 느껴진 김하성의 ‘빈자리’
입력 2021.04.19 (06:52) 수정 2021.04.19 (07: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키움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하성 대신 올 시즌 김혜성이 주전 유격수로 나서는데요.

김혜성이 어제 한 경기 실책 3개를 기록해 김하성의 빈자리가 더 커보였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회 김혜성이 땅볼 타구를 잡아 3루로 던졌지만, 공이 3루수 글러브가 아닌 주자의 머리로 향합니다.

공은 KT 신본기의 헬멧에 맞고 나왔고, 그 사이 신본기는 홈까지 들어왔습니다.

같은 회 이번에도 김혜성의 송구가 문제였습니다.

1루 악송구가 뒤로 빠져 또다시 점수를 내줬습니다.

김혜성의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5회엔 포구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고, 한 경기에 실책 3개를 기록했습니다.

김하성의 공백을 뼈저리게 느낀 키움은 KT에 10대 2로 져 최하위로 내려갔습니다.

잠실에선 김경문 대표팀 감독이 선수 점검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LG와 두산의 라이벌전이 펼쳐졌습니다.

두산은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2회에만 6점을 뽑아내며 손쉽게 앞서갔습니다.

박건우는 올 시즌 13경기 전 경기 안타 기록을 이어갔습니다.

두산 타선은 장단 16안타 맹타로 김경문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대승을 거뒀습니다.

[박건우/두산 : "(김경문) 감독님이 오셨는데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기회만 된다면 올림픽에 나가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습니다."]

삼성 원태인은 롯데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 10탈삼진 완벽투를 펼쳤습니다.

원태인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00에 탈삼진 25개로 두 부문 모두 1위에 자리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고성준/영상편집:이웅
  • 키움, 뼈아픈 3실책…크게 느껴진 김하성의 ‘빈자리’
    • 입력 2021-04-19 06:52:42
    • 수정2021-04-19 07:00:04
    뉴스광장 1부
[앵커]

프로야구 키움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하성 대신 올 시즌 김혜성이 주전 유격수로 나서는데요.

김혜성이 어제 한 경기 실책 3개를 기록해 김하성의 빈자리가 더 커보였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회 김혜성이 땅볼 타구를 잡아 3루로 던졌지만, 공이 3루수 글러브가 아닌 주자의 머리로 향합니다.

공은 KT 신본기의 헬멧에 맞고 나왔고, 그 사이 신본기는 홈까지 들어왔습니다.

같은 회 이번에도 김혜성의 송구가 문제였습니다.

1루 악송구가 뒤로 빠져 또다시 점수를 내줬습니다.

김혜성의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5회엔 포구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고, 한 경기에 실책 3개를 기록했습니다.

김하성의 공백을 뼈저리게 느낀 키움은 KT에 10대 2로 져 최하위로 내려갔습니다.

잠실에선 김경문 대표팀 감독이 선수 점검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LG와 두산의 라이벌전이 펼쳐졌습니다.

두산은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2회에만 6점을 뽑아내며 손쉽게 앞서갔습니다.

박건우는 올 시즌 13경기 전 경기 안타 기록을 이어갔습니다.

두산 타선은 장단 16안타 맹타로 김경문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대승을 거뒀습니다.

[박건우/두산 : "(김경문) 감독님이 오셨는데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기회만 된다면 올림픽에 나가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습니다."]

삼성 원태인은 롯데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 10탈삼진 완벽투를 펼쳤습니다.

원태인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00에 탈삼진 25개로 두 부문 모두 1위에 자리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고성준/영상편집:이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