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기견 돕겠다” 9천만 원 모금하고 10%만 전달
입력 2021.04.19 (07:23) 수정 2021.04.19 (07:2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0마리가 넘는 대형 유기견을 보호해 오다 최근 철거명령이 내려진 한 보호소가 있는데요.

이 유기견 보호소를 옮겨짓기 위해 후원금을 모금했는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보호소 손에 쥐어진 돈이 모금한 후원금보다 턱없이 적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곳 유기견 보호소는 부지 임대 기간이 끝나 가면서 지난해부터 한 사회적 기업이 이전 비용 후원에 나섰습니다.

후원금을 내면 기념품을 제공하고, 수익금은 유기견보호소 이전에 쓰기로 했습니다.

[박정수/아지네마을 소장 : "원가만 빼고 땅 구입 자금으로 펀딩을 한 번 했으면 어떻겠냐고 그래서..."]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2천여 명이 약 9천만 원을 후원했습니다.

올해 초 보호소 철거 명령이 떨어졌고 이전이 급해 후원금을 쓰려고 문의하자 해당 기업과 연락이 끊겼다고 보호소는 설명합니다.

[유숙명/아지네마을 봉사자 : "(이사들의) 동의를 얻어야만 줄 수 있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리고는 전화를 안 받아요, 그다음부터는."]

사회적 기업은 지난달 후원금을 입금했습니다.

970만 원, 전체 후원금 9천만 원의 10% 남짓입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후원자들도 의아해 하고 있습니다.

[후원자 : "사람들은 이 금액의 10%, 20%를 기대한 게 아니라 최소 50% 이상은 갈 거라고 예상하고 보내잖아요."]

해당 기업이 스스로 공개한 비용 처리 내역입니다.

후원 글을 올리기 위한 사진을 촬영하고 편집하는데 700만 원 가까이 지불했습니다.

각종 협찬과 마케팅 관련 인건비에 천백여만 원 썼습니다.

교통비, 회의비와 세금까지 모두 후원금으로 비용 처리했습니다.

[김경율/회계사 : "혹여라도 과도하게, 이 사업과 관련 없는 지출들을 마치 여기서 발생한 것처럼 해서 초과 지출을 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사회적 기업 측은 후원자들에게 줄 기념품 제작 비용 등은 공제해야 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해 이미 5백만 원을 지급했다고도 밝혔습니다.

경찰은 아지네 마을로부터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 관련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창준
  • “유기견 돕겠다” 9천만 원 모금하고 10%만 전달
    • 입력 2021-04-19 07:23:40
    • 수정2021-04-19 07:29:20
    뉴스광장
[앵커]

200마리가 넘는 대형 유기견을 보호해 오다 최근 철거명령이 내려진 한 보호소가 있는데요.

이 유기견 보호소를 옮겨짓기 위해 후원금을 모금했는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보호소 손에 쥐어진 돈이 모금한 후원금보다 턱없이 적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곳 유기견 보호소는 부지 임대 기간이 끝나 가면서 지난해부터 한 사회적 기업이 이전 비용 후원에 나섰습니다.

후원금을 내면 기념품을 제공하고, 수익금은 유기견보호소 이전에 쓰기로 했습니다.

[박정수/아지네마을 소장 : "원가만 빼고 땅 구입 자금으로 펀딩을 한 번 했으면 어떻겠냐고 그래서..."]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2천여 명이 약 9천만 원을 후원했습니다.

올해 초 보호소 철거 명령이 떨어졌고 이전이 급해 후원금을 쓰려고 문의하자 해당 기업과 연락이 끊겼다고 보호소는 설명합니다.

[유숙명/아지네마을 봉사자 : "(이사들의) 동의를 얻어야만 줄 수 있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리고는 전화를 안 받아요, 그다음부터는."]

사회적 기업은 지난달 후원금을 입금했습니다.

970만 원, 전체 후원금 9천만 원의 10% 남짓입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후원자들도 의아해 하고 있습니다.

[후원자 : "사람들은 이 금액의 10%, 20%를 기대한 게 아니라 최소 50% 이상은 갈 거라고 예상하고 보내잖아요."]

해당 기업이 스스로 공개한 비용 처리 내역입니다.

후원 글을 올리기 위한 사진을 촬영하고 편집하는데 700만 원 가까이 지불했습니다.

각종 협찬과 마케팅 관련 인건비에 천백여만 원 썼습니다.

교통비, 회의비와 세금까지 모두 후원금으로 비용 처리했습니다.

[김경율/회계사 : "혹여라도 과도하게, 이 사업과 관련 없는 지출들을 마치 여기서 발생한 것처럼 해서 초과 지출을 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사회적 기업 측은 후원자들에게 줄 기념품 제작 비용 등은 공제해야 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해 이미 5백만 원을 지급했다고도 밝혔습니다.

경찰은 아지네 마을로부터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 관련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최창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