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가 부른 ‘IT 인력 전쟁’…“비전공자도 키운다”
입력 2021.04.19 (07:41) 수정 2021.04.19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디지털 경제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죠.

이 때문에 IT 인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개발자 구하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사람이 부족하다보니 전공 따지지 않고 IT 개발자를 직접 키우겠다는 기업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김서린 씨는 요즘 소프트웨어 개발자 과정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비전공자에겐 낯선 컴퓨터 언어와 씨름한 지 벌써 5개월쨉니다.

[김서린/취업준비생 : "채용 공고를 보면 아무래도 기업에서 데이터 분석 능력이나 코딩 능력을 요구하는 기업들이 많더라고요."]

IT 개발자 양성 수업마다 이렇게 취업준비생들이 몰립니다.

수강신청 경쟁률이 최근 3배 가까이 치솟았고, 비전공자 비율도 부쩍 늘었습니다.

[최광식/서울산업진흥원 기술교육 팀장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본격적인 도래로 관련 신산업 인력이 굉장히 부족했고요...개발자 직업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관심도가 굉장히 높아진 것으로 생각됩니다."]

기업들이 앞다퉈 AI 등 미래산업 경쟁에 나서면서 IT 개발자 채용을 크게 늘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빅데이터 등 주요 IT 분야에서 올해는 약 만 명, 내년에는 만5천 명 정도의 신규인력 부족이 예상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치현/KT 홍보팀장 : "클라우드 같은 첨단기술 개발이 중요해짐에 따라서 관련 개발자 채용에도 집중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보니 아예 IT 인력 양성에 직접 뛰어든 기업도 생겨날 정돕니다.

올해 사상 최대인 900명의 개발자를 뽑기로 한 네이버.

비전공자 육성 과정을 만들어 IT 개발자로 키울 계획입니다.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 "특히 대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관련 학과들의 정원이 제한돼 있고, 사회적 필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없는 제한된 규제 이런 것 때문에..."]

미래 경쟁력을 위해선 대학의 IT 전공 규모를 늘리고 산학 협력을 확대하는 등 인재 양성 시스템의 실질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김상하 임동수/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지훈
  • 코로나가 부른 ‘IT 인력 전쟁’…“비전공자도 키운다”
    • 입력 2021-04-19 07:41:14
    • 수정2021-04-19 07:48:20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로 디지털 경제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죠.

이 때문에 IT 인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개발자 구하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사람이 부족하다보니 전공 따지지 않고 IT 개발자를 직접 키우겠다는 기업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김서린 씨는 요즘 소프트웨어 개발자 과정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비전공자에겐 낯선 컴퓨터 언어와 씨름한 지 벌써 5개월쨉니다.

[김서린/취업준비생 : "채용 공고를 보면 아무래도 기업에서 데이터 분석 능력이나 코딩 능력을 요구하는 기업들이 많더라고요."]

IT 개발자 양성 수업마다 이렇게 취업준비생들이 몰립니다.

수강신청 경쟁률이 최근 3배 가까이 치솟았고, 비전공자 비율도 부쩍 늘었습니다.

[최광식/서울산업진흥원 기술교육 팀장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본격적인 도래로 관련 신산업 인력이 굉장히 부족했고요...개발자 직업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관심도가 굉장히 높아진 것으로 생각됩니다."]

기업들이 앞다퉈 AI 등 미래산업 경쟁에 나서면서 IT 개발자 채용을 크게 늘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빅데이터 등 주요 IT 분야에서 올해는 약 만 명, 내년에는 만5천 명 정도의 신규인력 부족이 예상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치현/KT 홍보팀장 : "클라우드 같은 첨단기술 개발이 중요해짐에 따라서 관련 개발자 채용에도 집중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보니 아예 IT 인력 양성에 직접 뛰어든 기업도 생겨날 정돕니다.

올해 사상 최대인 900명의 개발자를 뽑기로 한 네이버.

비전공자 육성 과정을 만들어 IT 개발자로 키울 계획입니다.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 "특히 대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관련 학과들의 정원이 제한돼 있고, 사회적 필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없는 제한된 규제 이런 것 때문에..."]

미래 경쟁력을 위해선 대학의 IT 전공 규모를 늘리고 산학 협력을 확대하는 등 인재 양성 시스템의 실질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김상하 임동수/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