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모니아 선박’ 눈앞
입력 2021.04.19 (07:53) 수정 2021.04.19 (08:19)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탈 탄소 시대를 맞아 선박도 전기나 수소 같은 무탄소 연료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암모니아 선박 개발을 위한 기술 토대가 마련돼 주목됩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암모니아와 선박용 경유를 이중 연료로 하는 ‘암모니아 벙커링선’ 설계도입니다.

바다에서 연료를 공급하는 선박으로, 국내 첫 개발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연화/(주)한국선박기술 이사 : “암모니아가 독성이 있긴 한데, 냄새로 바로 식별이 가능한 물질이고요, 여러 가지 안전장치, 가스감지장치 등을 통해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 대체연료’인 암모니아.

특히 수소보다 기술적 난이도가 높지 않아 차세대 연료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암모니아 엔진이 개발되는 2024년쯤, 실제 선박이 발주될 예정입니다.

[김대헌/한국선급 연구본부장 : “암모니아 선박에 대해 넘어야 할 기술장벽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2년 정도 개발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고요, 그 시초가 암모니아선 벙커링에 대한 개념 승인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국내 조선소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LNG, LPG 이중 연료선 최다 건조 실적의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선급과 손을 잡고 친환경 선박 개발에 앞장섭니다.

[주원호/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환경 규제에 최적 대응 방안을 수립하고, 무탄소 선박 개발까지 공동추진해서 탈 탄소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국제해사기구가 정한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는 오는 2050년까지 70%.

세계 조선 1위 자리를 한국이 지켜내기 위한 핵심 과제로 친환경 선박 개발이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영상편집:김종수
  • ‘암모니아 선박’ 눈앞
    • 입력 2021-04-19 07:53:39
    • 수정2021-04-19 08:19:24
    뉴스광장(울산)
[앵커]

탈 탄소 시대를 맞아 선박도 전기나 수소 같은 무탄소 연료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암모니아 선박 개발을 위한 기술 토대가 마련돼 주목됩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암모니아와 선박용 경유를 이중 연료로 하는 ‘암모니아 벙커링선’ 설계도입니다.

바다에서 연료를 공급하는 선박으로, 국내 첫 개발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연화/(주)한국선박기술 이사 : “암모니아가 독성이 있긴 한데, 냄새로 바로 식별이 가능한 물질이고요, 여러 가지 안전장치, 가스감지장치 등을 통해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 대체연료’인 암모니아.

특히 수소보다 기술적 난이도가 높지 않아 차세대 연료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암모니아 엔진이 개발되는 2024년쯤, 실제 선박이 발주될 예정입니다.

[김대헌/한국선급 연구본부장 : “암모니아 선박에 대해 넘어야 할 기술장벽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2년 정도 개발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고요, 그 시초가 암모니아선 벙커링에 대한 개념 승인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국내 조선소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LNG, LPG 이중 연료선 최다 건조 실적의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선급과 손을 잡고 친환경 선박 개발에 앞장섭니다.

[주원호/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 :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환경 규제에 최적 대응 방안을 수립하고, 무탄소 선박 개발까지 공동추진해서 탈 탄소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국제해사기구가 정한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는 오는 2050년까지 70%.

세계 조선 1위 자리를 한국이 지켜내기 위한 핵심 과제로 친환경 선박 개발이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영상편집:김종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