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4.19 민주묘지 참배 “더 성숙한 민주주의 향해 나아가야”
입력 2021.04.19 (09:08) 수정 2021.04.19 (09:1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19혁명 61주년을 맞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로,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수영 시인의 시 <푸른 하늘을>의 한 구절을 인용하며 “4.19 혁명의 주역들에 바친다”고 적었씁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도 김수영 시인의 시 <풀>에 나오는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를 인용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기념식 후) 94세이신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께서 ‘4·19 기념사에서 <풀> 시를 인용해주어서 영광’이라는 감사 인사글과 함께 김수영 전집과 시인의 사진과 그의 마지막 시가 된 풀 시의 자필 원고 영인본 사진을 보내주셨다”면서 감사를 밝혔습니다.

또 김 여사가 올해 시인의 탄생 100돌을 기려 추진하고 있는 ‘김수영 문학관’이 잘 되길 기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4.19 민주묘지 참배 “더 성숙한 민주주의 향해 나아가야”
    • 입력 2021-04-19 09:08:29
    • 수정2021-04-19 09:16:3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19혁명 61주년을 맞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로,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수영 시인의 시 <푸른 하늘을>의 한 구절을 인용하며 “4.19 혁명의 주역들에 바친다”고 적었씁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도 김수영 시인의 시 <풀>에 나오는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를 인용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기념식 후) 94세이신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께서 ‘4·19 기념사에서 <풀> 시를 인용해주어서 영광’이라는 감사 인사글과 함께 김수영 전집과 시인의 사진과 그의 마지막 시가 된 풀 시의 자필 원고 영인본 사진을 보내주셨다”면서 감사를 밝혔습니다.

또 김 여사가 올해 시인의 탄생 100돌을 기려 추진하고 있는 ‘김수영 문학관’이 잘 되길 기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