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형욱 국토장관 내정자 “재건축,공공주도나 민간 건설 양자택일 문제 아냐”
입력 2021.04.19 (09:54) 수정 2021.04.19 (09:57) 경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국민의 주거 안정, 부동산 투기 근절 두 가지를 최선의 과제로 삼을 것"이라는 지명 소회를 밝혔습니다. 최근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재건축 문제에 대해서는 공공, 민간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노 내정자는 오늘(19일) 정부과천청사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첫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엄중한 시기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은 국토교통부 혼자 풀 수 있는 과제가 아니"라며, "관계되는 정부 각 부처, 지방자치단체,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8일) 야당의 5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공시가격 결정 권한 이양과 조정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가 없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여야 지자체 다 공히 같은 입장일 걸로 본다"며 "앞으로 충분한 대화와 소통을 통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나가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구체적인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서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다만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공공주도와 민간 건설이 양자택일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정부의 2.4대책도 기존의 대책의 한계점을 돌파하기 위해서 서로 윈윈하자는 정신이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노형욱 국토장관 내정자 “재건축,공공주도나 민간 건설 양자택일 문제 아냐”
    • 입력 2021-04-19 09:54:29
    • 수정2021-04-19 09:57:40
    경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국민의 주거 안정, 부동산 투기 근절 두 가지를 최선의 과제로 삼을 것"이라는 지명 소회를 밝혔습니다. 최근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재건축 문제에 대해서는 공공, 민간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노 내정자는 오늘(19일) 정부과천청사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첫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엄중한 시기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은 국토교통부 혼자 풀 수 있는 과제가 아니"라며, "관계되는 정부 각 부처, 지방자치단체,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8일) 야당의 5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공시가격 결정 권한 이양과 조정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가 없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여야 지자체 다 공히 같은 입장일 걸로 본다"며 "앞으로 충분한 대화와 소통을 통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나가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구체적인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서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다만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공공주도와 민간 건설이 양자택일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정부의 2.4대책도 기존의 대책의 한계점을 돌파하기 위해서 서로 윈윈하자는 정신이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