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검찰, ‘200억 원대 사기 혐의’ 용인시 지역주택조합 등 10곳 압수수색
입력 2021.04.19 (17:28) 수정 2021.04.19 (18:16) 사회
검찰이 경기도 용인시의 한 아파트 개발 사업과 관련해 A지역주택조합과 업무 대행사가 수백억 원 상당의 조합원 분담금을 배임한 혐의 등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원지검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팀은 오늘(19일) 오전부터 용인시 역북지구의 A지역주택조합 사무실과 조합장 B씨의 거주지와 휴대전화 등 10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A지역주택조합장과 업무 대행사 관계자 등 총 5명이 공모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조합원 8백여 명에게 3천만 원씩 걷어 모두 250억여 원을 배임한 혐의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조합원 간부들과 업무 대행사가 실제 업무는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업무 추진비 등의 명목으로 조합원들로부터 돈을 걷은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도 함께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업 부지를 저가에 취득한 뒤 2~3배로 가격을 올려 조합원들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A지역주택조합장 등은 조합 업무 대행사를 운영하면서 조합 자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까지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토대로 A지역주택조합장 등 5명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히, A지역주택조합과 조합 업무 대행사가 공모하게 된 배경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A지역주택조합과 업무 대행사 외에 다른 관련자들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앞서 수원지검은 지난해부터 A지역주택조합장 등의 200억 원대 사기, 배임 혐의에 대해 직접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 [단독] 검찰, ‘200억 원대 사기 혐의’ 용인시 지역주택조합 등 10곳 압수수색
    • 입력 2021-04-19 17:28:39
    • 수정2021-04-19 18:16:09
    사회
검찰이 경기도 용인시의 한 아파트 개발 사업과 관련해 A지역주택조합과 업무 대행사가 수백억 원 상당의 조합원 분담금을 배임한 혐의 등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원지검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팀은 오늘(19일) 오전부터 용인시 역북지구의 A지역주택조합 사무실과 조합장 B씨의 거주지와 휴대전화 등 10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A지역주택조합장과 업무 대행사 관계자 등 총 5명이 공모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조합원 8백여 명에게 3천만 원씩 걷어 모두 250억여 원을 배임한 혐의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조합원 간부들과 업무 대행사가 실제 업무는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업무 추진비 등의 명목으로 조합원들로부터 돈을 걷은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도 함께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업 부지를 저가에 취득한 뒤 2~3배로 가격을 올려 조합원들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A지역주택조합장 등은 조합 업무 대행사를 운영하면서 조합 자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까지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토대로 A지역주택조합장 등 5명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히, A지역주택조합과 조합 업무 대행사가 공모하게 된 배경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A지역주택조합과 업무 대행사 외에 다른 관련자들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앞서 수원지검은 지난해부터 A지역주택조합장 등의 200억 원대 사기, 배임 혐의에 대해 직접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