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 첫 포옹…무엇이 보이시나요?
입력 2021.04.19 (21:12) 수정 2021.04.19 (21: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머리 희끗한 할머니가 비닐막을 사이에 둔 채 간호사와 온기를 나눕니다.

브라질 요양원의 이 할머니는 코로나19로 다섯 달 넘게 가족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사진 제목은 '첫 포옹'.

'올해의 세계 언론 사진'으로 선정됐습니다.

심사위원들은 이 사진을 한참 들여다보면 뭔가 보인다고 했는데, 보이시나요?

희망을 상징하는 '날개'라고 합니다.
  • [앵커] 첫 포옹…무엇이 보이시나요?
    • 입력 2021-04-19 21:12:38
    • 수정2021-04-19 21:19:18
    뉴스 9
머리 희끗한 할머니가 비닐막을 사이에 둔 채 간호사와 온기를 나눕니다.

브라질 요양원의 이 할머니는 코로나19로 다섯 달 넘게 가족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사진 제목은 '첫 포옹'.

'올해의 세계 언론 사진'으로 선정됐습니다.

심사위원들은 이 사진을 한참 들여다보면 뭔가 보인다고 했는데, 보이시나요?

희망을 상징하는 '날개'라고 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