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피해 분리·자립 어려워…“시설 등 지원 부족”
입력 2021.04.19 (21:43) 수정 2021.04.19 (22:0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월 20일, 내일은 장애인의 날입니다.

기념일이 제정된 지 40년이 지나도록, 장애인을 위한 사회 안전망과 지원책은 여전히 미흡한데요.

KBS는 오늘과 내일, 충북의 장애인 관련 현안과 과제를 연속 보도합니다.

오늘은 피해 분리나 자립 지원을 받지 못하는 장애인들의 실상을 이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의 한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중증 장애인이 성년도 되지 않은 중증 장애인을 추행했다는 의혹이 빚어졌습니다.

지난 2018년에 이어, 벌써 두 번째입니다.

시설 안, 혹은 다른 시설로의 제대로 된 분리가 이뤄지지 않아, 똑같은 문제가 되풀이된 겁니다.

[심현지/충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 : "성에 대한 개념이나 이런 게 솔직히 많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생활 공간을, 둘이 최대한 부딪히지 않게 분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가해자나 피해자를 아예 다른 시설로 옮기기도 여의치 않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 충북의 장애인 거주 시설은 모두 38곳.

절반 가까이 청주에 집중돼 있고, 충주 지역에서 중증 장애인이 오래 머물 수 있는 곳도 3곳에 불과합니다.

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적응 시설도 4곳에 그쳐 대부분 포화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쉽게 시설을 옮기거나 시설에서 벗어나 자립하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홍석주/충주시장애인부모회장 : "옆에서 보조해주면 탈시설도 가능하고 사회 일원으로서 한몫할 수 있는 그런 장애인도 많이 있습니다. 지원책을 더 강화해서 탈시설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주면 (좋겠습니다.)"]

정부는 발달 장애인의 사회 적응과 자립을 위해, 2018년부터 생애주기별 맞춤형 대책을 세워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 시설의 허술한 관리와 더불어, 생활 지원 시설조차도 부족해 이들의 자립은 헛구호에 머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 장애인 피해 분리·자립 어려워…“시설 등 지원 부족”
    • 입력 2021-04-19 21:43:24
    • 수정2021-04-19 22:01:43
    뉴스9(청주)
[앵커]

4월 20일, 내일은 장애인의 날입니다.

기념일이 제정된 지 40년이 지나도록, 장애인을 위한 사회 안전망과 지원책은 여전히 미흡한데요.

KBS는 오늘과 내일, 충북의 장애인 관련 현안과 과제를 연속 보도합니다.

오늘은 피해 분리나 자립 지원을 받지 못하는 장애인들의 실상을 이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의 한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중증 장애인이 성년도 되지 않은 중증 장애인을 추행했다는 의혹이 빚어졌습니다.

지난 2018년에 이어, 벌써 두 번째입니다.

시설 안, 혹은 다른 시설로의 제대로 된 분리가 이뤄지지 않아, 똑같은 문제가 되풀이된 겁니다.

[심현지/충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 : "성에 대한 개념이나 이런 게 솔직히 많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생활 공간을, 둘이 최대한 부딪히지 않게 분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가해자나 피해자를 아예 다른 시설로 옮기기도 여의치 않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 충북의 장애인 거주 시설은 모두 38곳.

절반 가까이 청주에 집중돼 있고, 충주 지역에서 중증 장애인이 오래 머물 수 있는 곳도 3곳에 불과합니다.

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적응 시설도 4곳에 그쳐 대부분 포화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쉽게 시설을 옮기거나 시설에서 벗어나 자립하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홍석주/충주시장애인부모회장 : "옆에서 보조해주면 탈시설도 가능하고 사회 일원으로서 한몫할 수 있는 그런 장애인도 많이 있습니다. 지원책을 더 강화해서 탈시설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주면 (좋겠습니다.)"]

정부는 발달 장애인의 사회 적응과 자립을 위해, 2018년부터 생애주기별 맞춤형 대책을 세워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 시설의 허술한 관리와 더불어, 생활 지원 시설조차도 부족해 이들의 자립은 헛구호에 머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