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참여연대 “지자체 장애인 고용 늘려야”
입력 2021.04.19 (21:51) 수정 2021.04.19 (22:0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기초자치단체와 공사·공단 등에 장애인 고용현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한 결과, 음성군의 장애인 고용률이 2.8%로 의무 고용률 3.4%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어 청주시는 3.5%, 괴산군 3.6%, 충청북도는 3.7%에 그쳤다면서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요구했습니다.

청주의료원과 충주의료원, 충북테크노파크와 청주시 문화산업진흥재단 등 4개 기관은 의무고용률을 위반해 6년간 5억 7,153만 원의 부담금을 냈습니다.
  • 충북참여연대 “지자체 장애인 고용 늘려야”
    • 입력 2021-04-19 21:51:07
    • 수정2021-04-19 22:02:04
    뉴스9(청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기초자치단체와 공사·공단 등에 장애인 고용현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한 결과, 음성군의 장애인 고용률이 2.8%로 의무 고용률 3.4%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어 청주시는 3.5%, 괴산군 3.6%, 충청북도는 3.7%에 그쳤다면서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요구했습니다.

청주의료원과 충주의료원, 충북테크노파크와 청주시 문화산업진흥재단 등 4개 기관은 의무고용률을 위반해 6년간 5억 7,153만 원의 부담금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