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 논란의 소셜미디어 ‘팔러’ 앱스토어에 복원시켜
입력 2021.04.20 (04:10) 수정 2021.04.20 (04:15) 국제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폭동 사태 후 앱스토어에서 퇴출했던 소셜미디어(SNS) '팔러'를 복원시켰습니다.

애플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미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팔러가 증오 발언과 폭력 선동을 더 잘 적발하고 감시하도록 개선함에 따라 이 소셜미디어를 iOS 앱스토어에 복원시켰다고 밝혔다고 CNN·C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아이폰 등 애플 기기 이용자들은 앱스토어에서 이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팔러는 극우를 포함한 보수층 이용자들이 많이 쓰는 소셜미디어로, 올해 1월 6일 발생한 의회 난동 사태 때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을 방치하고 의회 폭동을 조직화하는 둥지가 됐다는 이유로 애플과 구글의 앱 장터에서 다운로드가 차단됐었습니다.

다만 구글의 앱 장터인 구글플레이에서는 여전히 팔러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애플, 논란의 소셜미디어 ‘팔러’ 앱스토어에 복원시켜
    • 입력 2021-04-20 04:10:32
    • 수정2021-04-20 04:15:24
    국제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폭동 사태 후 앱스토어에서 퇴출했던 소셜미디어(SNS) '팔러'를 복원시켰습니다.

애플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미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팔러가 증오 발언과 폭력 선동을 더 잘 적발하고 감시하도록 개선함에 따라 이 소셜미디어를 iOS 앱스토어에 복원시켰다고 밝혔다고 CNN·C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아이폰 등 애플 기기 이용자들은 앱스토어에서 이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팔러는 극우를 포함한 보수층 이용자들이 많이 쓰는 소셜미디어로, 올해 1월 6일 발생한 의회 난동 사태 때 폭력을 선동하는 게시물을 방치하고 의회 폭동을 조직화하는 둥지가 됐다는 이유로 애플과 구글의 앱 장터에서 다운로드가 차단됐었습니다.

다만 구글의 앱 장터인 구글플레이에서는 여전히 팔러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