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 중단해야”…“관리 문제없어”
입력 2021.04.20 (07:48) 수정 2021.04.20 (08:05) 뉴스광장(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서귀포시의 돌고래 관람체험시설인 마린파크에서 2015년 들여온 큰돌고래 낙원이가 지난달 폐사했고, 앞서 지난해엔 돌고래 안덕이와 달콩이도 폐사했다며, 업체의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고 살아남은 돌고래 한 마리도 구출해달라고 해양수산부와 제주도에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마린파크 측은, 지난해 돌고래 폐사 발생 전까지 5년간 한 마리도 폐사하지 않고 건강하게 사육됐고, 매달 수의사가 돌고래들의 혈액 검사와 건강검진을 해왔다고 반박했습니다.
  •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 중단해야”…“관리 문제없어”
    • 입력 2021-04-20 07:48:29
    • 수정2021-04-20 08:05:48
    뉴스광장(제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서귀포시의 돌고래 관람체험시설인 마린파크에서 2015년 들여온 큰돌고래 낙원이가 지난달 폐사했고, 앞서 지난해엔 돌고래 안덕이와 달콩이도 폐사했다며, 업체의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고 살아남은 돌고래 한 마리도 구출해달라고 해양수산부와 제주도에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마린파크 측은, 지난해 돌고래 폐사 발생 전까지 5년간 한 마리도 폐사하지 않고 건강하게 사육됐고, 매달 수의사가 돌고래들의 혈액 검사와 건강검진을 해왔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