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 석조미술의 정수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보물 지정 예고
입력 2021.04.20 (09:32) 수정 2021.04.20 (09:39) 문화
조선 석조미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이 보물로 지정될 예정입니다.

문화재청은 경기도 유형문화재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과 전북 유형문화재 ‘무주 한풍루’ 등 2건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발원해 건립한 진신사리탑(석가모니 몸에서 나온 사리를 모신 탑)으로 규모가 장대하고, 보존상태가 양호하며 사리탑의 형식과 불교미술의 도상, 장식 문양 등 왕실 불교미술의 여러 요소가 담겨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이 탑이 사적인 회암사지에 대한 발굴조사와 탑의 입지, 기록 등에 관한 연구를 통해 석가모니의 진신사리가 봉안됐던 불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체적인 양식과 조영 기법, 세부 문양이 조선 전기 왕릉을 비롯한 왕실 관련 석조물과 비슷하며, 사리탑의 규모, 치석(돌 다듬는 일) 상태 등을 볼 때 당대 최고의 석공이 설계·시공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해당 문화재는 조선 전기 석조미술의 정수이자 대표작으로 역사, 학술, 조형적 가치가 크다고 판단된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함께 보물로 지정 예고된 조선 시대 관아 건물인 전북 무주의 한풍루는 선조 때 문신 백호 임제(1549∼1587)가 호남의 삼한(三寒)인 무주 한풍루(寒風樓), 남원 광한루(廣寒樓), 전주 한벽루(寒碧樓)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은 문화재입니다.

현판은 한석봉이 썼다고 전해지며, 수많은 묵객이 글과 그림으로 풍류를 즐기던 곳으로 당시 시대상과 문화상을 알 수 있는 건물입니다.

문화재청은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지만 15세기에 문신 성임과 유순 등이 한풍루를 보고 쓴 시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여러 기록을 통해 조선 초기부터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임진왜란 때 전소된 이후 다시 건립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재청은 16~17세기 중수 당시 기둥과 창방(기둥과 도리 사이 도리 밑 긴 부재) 등 주요 나무 부재가 확인돼 진정성 있는 복원이 이뤄졌고, 우리나라에 몇 안 되는 중층 관영 누각으로 17세기 특성이 잘 나타난다는 점에서 역사·건축·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청 제공]
  • 조선 석조미술의 정수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보물 지정 예고
    • 입력 2021-04-20 09:32:23
    • 수정2021-04-20 09:39:41
    문화
조선 석조미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이 보물로 지정될 예정입니다.

문화재청은 경기도 유형문화재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과 전북 유형문화재 ‘무주 한풍루’ 등 2건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발원해 건립한 진신사리탑(석가모니 몸에서 나온 사리를 모신 탑)으로 규모가 장대하고, 보존상태가 양호하며 사리탑의 형식과 불교미술의 도상, 장식 문양 등 왕실 불교미술의 여러 요소가 담겨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이 탑이 사적인 회암사지에 대한 발굴조사와 탑의 입지, 기록 등에 관한 연구를 통해 석가모니의 진신사리가 봉안됐던 불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체적인 양식과 조영 기법, 세부 문양이 조선 전기 왕릉을 비롯한 왕실 관련 석조물과 비슷하며, 사리탑의 규모, 치석(돌 다듬는 일) 상태 등을 볼 때 당대 최고의 석공이 설계·시공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해당 문화재는 조선 전기 석조미술의 정수이자 대표작으로 역사, 학술, 조형적 가치가 크다고 판단된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함께 보물로 지정 예고된 조선 시대 관아 건물인 전북 무주의 한풍루는 선조 때 문신 백호 임제(1549∼1587)가 호남의 삼한(三寒)인 무주 한풍루(寒風樓), 남원 광한루(廣寒樓), 전주 한벽루(寒碧樓)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은 문화재입니다.

현판은 한석봉이 썼다고 전해지며, 수많은 묵객이 글과 그림으로 풍류를 즐기던 곳으로 당시 시대상과 문화상을 알 수 있는 건물입니다.

문화재청은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지만 15세기에 문신 성임과 유순 등이 한풍루를 보고 쓴 시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여러 기록을 통해 조선 초기부터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임진왜란 때 전소된 이후 다시 건립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재청은 16~17세기 중수 당시 기둥과 창방(기둥과 도리 사이 도리 밑 긴 부재) 등 주요 나무 부재가 확인돼 진정성 있는 복원이 이뤄졌고, 우리나라에 몇 안 되는 중층 관영 누각으로 17세기 특성이 잘 나타난다는 점에서 역사·건축·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