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자력 전문가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해 검증된 자료 입수해달라” 정부에 요구
입력 2021.04.20 (12:00) 수정 2021.04.20 (13:20) IT·과학
국내 원자력 전문가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국제적으로 검증된 자료를 신속히 입수해달라고 우리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용홍택 1차관 주재로 오늘(20일)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우리 해역과 국민 건강에 끼치는 영향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서경석 원자력연구원 환경안전평가연구부장, 조양기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등 연구자 7명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가 과학적으로 증명된 오염수 정보를 국제 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이야기하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하며, 일본 측은 지난 13일 발표한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오염수 약 126만 톤이 저장된 탱크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진호 원자력연구원 환경재해평가연구부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가 있었다”고 지적하고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 법적 허용치의 5∼100배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참석자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인해 “국내에 언제, 얼마만큼의 영향이 있는지 예측하려면 국제적으로 검증된 원전 오염수를 시급히 입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에 대해 용홍택 차관은 “향후 일본 측이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세부 계획을 세우면 우리 정부는 방사능 방출과 농도, 배출 기간 등 구체적인 데이터를 즉각 입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용 차관은 특히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을 통해 우리 환경과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분석·검증하고, 우리 해역 방사능 감시·추적 이행에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적용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은 원자로에서만 생성되는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90’의 양을 이틀 만에 분석하는 기법으로, 원자력연구원이 지난해 10월 개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원자력 전문가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해 검증된 자료 입수해달라” 정부에 요구
    • 입력 2021-04-20 12:00:05
    • 수정2021-04-20 13:20:17
    IT·과학
국내 원자력 전문가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국제적으로 검증된 자료를 신속히 입수해달라고 우리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용홍택 1차관 주재로 오늘(20일)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우리 해역과 국민 건강에 끼치는 영향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서경석 원자력연구원 환경안전평가연구부장, 조양기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등 연구자 7명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가 과학적으로 증명된 오염수 정보를 국제 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이야기하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하며, 일본 측은 지난 13일 발표한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오염수 약 126만 톤이 저장된 탱크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진호 원자력연구원 환경재해평가연구부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가 있었다”고 지적하고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 법적 허용치의 5∼100배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참석자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인해 “국내에 언제, 얼마만큼의 영향이 있는지 예측하려면 국제적으로 검증된 원전 오염수를 시급히 입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에 대해 용홍택 차관은 “향후 일본 측이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세부 계획을 세우면 우리 정부는 방사능 방출과 농도, 배출 기간 등 구체적인 데이터를 즉각 입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용 차관은 특히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을 통해 우리 환경과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분석·검증하고, 우리 해역 방사능 감시·추적 이행에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적용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은 원자로에서만 생성되는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90’의 양을 이틀 만에 분석하는 기법으로, 원자력연구원이 지난해 10월 개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