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느리지만 꾸준히”…‘장애의 벽’ 넘은 웹툰 세상
입력 2021.04.20 (12:51) 수정 2021.04.20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터넷을 통해 만나는 만화, ‘웹툰’은 이제 우리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죠.

오늘(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조금은 느리지만, 꾸준히 배우고 익혀 이 ‘웹툰’ 세상에 뛰어든 장애인 수강생들을, 김지선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집합 금지,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재치있게 표현한 이 만화는 자폐 장애인이 그린 작품입니다.

남들보다 다소 느려도 꾸준히, 성실하게 배우고 익힌 결과물입니다.

[“여기서 전봇대도 지우고 (전봇대 지우고) 울타리 조그맣게 그려봐 이제.”]

일주일에 두 차례, 하루 3시간씩 강사의 꼼꼼한 지도를 받은 수강생들은 자신의 상상력을 웹툰에서 발휘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종욱/웹툰아카데미 수강생 : “좀 재미있어요. 만화가 엄청 좋거든요. 만화 속의, 만화 영화 속의 캐릭터가 된 것 같은 느낌.”]

교통사고로 뇌병변장애가 있는 권혜성 씨도 웹툰을 통해 세상을 만납니다.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아 청춘 남녀가 주인공인 짧은 웹툰을 완성했습니다.

[권혜성/웹툰아카데미 수강생 : “다섯 명이 만화책 작업을 했었고, 그러다가 이제 지금 회사 다니면서 따로 만화를 준비하고 있지요.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배우는 데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시설과 운영 비용을 지원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한해 전국 9곳에서 장애인 418명이 웹툰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배우고 싶어하는 수강생들에 비해 시설과 예산은 한정된 상황.

[이해경/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 : “장애인들도 충분한 사회적인 한 일원으로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어야 하고 스스로도 그 문화를 창출해 낼 수 있는 재능을 발굴해 줘야 된다...”]

누구나 원하면 배울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늘려가는 일, 장애 없는 세상을 한 뼘씩 넓혀가는 지름길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영상편집:강정희
  • “느리지만 꾸준히”…‘장애의 벽’ 넘은 웹툰 세상
    • 입력 2021-04-20 12:51:26
    • 수정2021-04-20 12:59:29
    뉴스 12
[앵커]

인터넷을 통해 만나는 만화, ‘웹툰’은 이제 우리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죠.

오늘(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조금은 느리지만, 꾸준히 배우고 익혀 이 ‘웹툰’ 세상에 뛰어든 장애인 수강생들을, 김지선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집합 금지,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재치있게 표현한 이 만화는 자폐 장애인이 그린 작품입니다.

남들보다 다소 느려도 꾸준히, 성실하게 배우고 익힌 결과물입니다.

[“여기서 전봇대도 지우고 (전봇대 지우고) 울타리 조그맣게 그려봐 이제.”]

일주일에 두 차례, 하루 3시간씩 강사의 꼼꼼한 지도를 받은 수강생들은 자신의 상상력을 웹툰에서 발휘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종욱/웹툰아카데미 수강생 : “좀 재미있어요. 만화가 엄청 좋거든요. 만화 속의, 만화 영화 속의 캐릭터가 된 것 같은 느낌.”]

교통사고로 뇌병변장애가 있는 권혜성 씨도 웹툰을 통해 세상을 만납니다.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아 청춘 남녀가 주인공인 짧은 웹툰을 완성했습니다.

[권혜성/웹툰아카데미 수강생 : “다섯 명이 만화책 작업을 했었고, 그러다가 이제 지금 회사 다니면서 따로 만화를 준비하고 있지요.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배우는 데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시설과 운영 비용을 지원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한해 전국 9곳에서 장애인 418명이 웹툰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배우고 싶어하는 수강생들에 비해 시설과 예산은 한정된 상황.

[이해경/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 : “장애인들도 충분한 사회적인 한 일원으로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어야 하고 스스로도 그 문화를 창출해 낼 수 있는 재능을 발굴해 줘야 된다...”]

누구나 원하면 배울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늘려가는 일, 장애 없는 세상을 한 뼘씩 넓혀가는 지름길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촬영기자:조영천/영상편집:강정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