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손실보상 소급적용’ 결론 못 내…5월 국회로 넘길 듯
입력 2021.04.20 (14:42) 수정 2021.04.20 (14:44)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소상공인 손실보상법’의 소급적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당정은 오늘(20일) 국회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2시간 가까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지원을 위한 소급적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를 강조하며 소급적용을 강하게 주장했지만, 정부는 재정 부담이 크고 대상 선정 과정에서 형평성 문제 등이 있는 것 등을 들어 소급 불가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회 산자중기위 민주당 간사인 송갑석 의원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아마 이번 주 법안소위에서 (법안처리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5월로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원은 “법으로 손실 보상을 해주는 것은 신중한 문제로 여러 가지 형평성 문제도 있다”며 “단순히 재정이 많이 든다, 적게 든다 차원이 아니라 자칫 잘못하면 오히려 수혜받는 층이 너무 좁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은 피해 지원으로 일괄적으로 300만 원, 500만 원을 지원했기 때문에 의지의 문제였지만, 소급적용의 경우 법을 만들어서 해야 하다 보니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산자중기위 소속 의원들과 손실보상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 정부에서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당정 ‘손실보상 소급적용’ 결론 못 내…5월 국회로 넘길 듯
    • 입력 2021-04-20 14:42:00
    • 수정2021-04-20 14:44:01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소상공인 손실보상법’의 소급적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당정은 오늘(20일) 국회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2시간 가까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지원을 위한 소급적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를 강조하며 소급적용을 강하게 주장했지만, 정부는 재정 부담이 크고 대상 선정 과정에서 형평성 문제 등이 있는 것 등을 들어 소급 불가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회 산자중기위 민주당 간사인 송갑석 의원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아마 이번 주 법안소위에서 (법안처리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5월로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원은 “법으로 손실 보상을 해주는 것은 신중한 문제로 여러 가지 형평성 문제도 있다”며 “단순히 재정이 많이 든다, 적게 든다 차원이 아니라 자칫 잘못하면 오히려 수혜받는 층이 너무 좁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은 피해 지원으로 일괄적으로 300만 원, 500만 원을 지원했기 때문에 의지의 문제였지만, 소급적용의 경우 법을 만들어서 해야 하다 보니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산자중기위 소속 의원들과 손실보상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 정부에서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