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대집 의협회장 “방역실패 옹호한 기모란 靑 방역관 파면해야”
입력 2021.04.20 (17:43) 수정 2021.04.20 (17:47) 사회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청와대 방역기획관으로 임명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파면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최 회장은 오늘(20일) 오후 청와대 분수광장 앞 1인시위에서 “정부는 잘못된 방역정책을 옹호해온 기모란 기획관을 즉각 파면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 회장은 “의협이 7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발 입국 금지를 제안했는데, 기 기획관은 이를 무시하고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대부분 전문가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도 백신을 왜 미리 확보하지 못했는지 강하게 비판할 때 기 교수만 백신을 미리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 등 잘못된 정책을 잘하는 것처럼 호도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회장은 “방역기획관 자리에는 의학 전문가 의견을 무시하는 사람이 아니라 의협 및 의사 회원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마련해낼 수 있는 인물이 임명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번 인사는 실질적 방역 정책이 아니라 현 정권 방역 홍보의 연장선에 불과하다”면서 “지금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실패를 바로잡을 전문가가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대집 의협회장 “방역실패 옹호한 기모란 靑 방역관 파면해야”
    • 입력 2021-04-20 17:43:15
    • 수정2021-04-20 17:47:48
    사회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청와대 방역기획관으로 임명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파면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최 회장은 오늘(20일) 오후 청와대 분수광장 앞 1인시위에서 “정부는 잘못된 방역정책을 옹호해온 기모란 기획관을 즉각 파면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 회장은 “의협이 7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발 입국 금지를 제안했는데, 기 기획관은 이를 무시하고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대부분 전문가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도 백신을 왜 미리 확보하지 못했는지 강하게 비판할 때 기 교수만 백신을 미리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 등 잘못된 정책을 잘하는 것처럼 호도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회장은 “방역기획관 자리에는 의학 전문가 의견을 무시하는 사람이 아니라 의협 및 의사 회원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마련해낼 수 있는 인물이 임명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번 인사는 실질적 방역 정책이 아니라 현 정권 방역 홍보의 연장선에 불과하다”면서 “지금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실패를 바로잡을 전문가가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