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휠체어 농구 대표팀 “故 한사현 감독님! 꼭 4강 갈게요!”
입력 2021.04.20 (21:50) 수정 2021.04.20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애인의 날입니다.

우리 휠체어 농구대표팀은 21년 만에 패럴림픽에 출전하는데요.

고 한사현 감독과의 약속인 4강 진출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휠체어 농구 대표팀이 강도 높은 훈련을 시작합니다.

연습 경기의 열기는 실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뜨겁습니다.

도쿄 패럴림픽까지 이제 넉 달!

2000년 시드니 패럴림픽 이후 21년 만에 나서는 이번 대회 목표는 4강입니다.

지난해 간암으로 운명한 고 한사현 감독과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조승현/휠체어 농구 대표팀 : "패럴림픽 4강 목표는 한사현 감독님이 2010년에 세우신 거예요. 그 목표가 10년째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거니깐, 반드시 달성하려고 선수들이 단단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 한사현 감독은 2014년 일본을 꺾고 장애인 아시안게임 우승 신화를 이끈 전설입니다.

당시 대표팀의 이야기는 다큐멘터리로 제작돼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주기도 했습니다.

[故 한사현/전 휠체어 농구 대표팀 감독/2014년 장애인 아시안게임 우승 직후 : "(우승이) 현실이 되니까 너무 기쁘고요. 선수들 너무 고생 많았고...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그냥 선수들 하나하나 안아주고 싶네요."]

한사현 감독은 2018년 간암 진단을 받은 뒤에도 대표팀을 맡아 도쿄 패럴림픽 본선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이윤주/휠체어 농구 대표팀 : "(한사현 감독님은) 저에게는 은인이시죠. 은인... 감독님께서 도쿄 패럴림픽을 같이 지켜보시면서 힘을 많이 주실 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자들은 4강에 진출해 한 감독의 영전에 뜻깊은 선물을 바치겠다는 각오입니다.

["패럴림픽 4강! 가자!"]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촬영기자:이병권/영상편집:이형주
  • 휠체어 농구 대표팀 “故 한사현 감독님! 꼭 4강 갈게요!”
    • 입력 2021-04-20 21:50:18
    • 수정2021-04-20 21:56:37
    뉴스 9
[앵커]

장애인의 날입니다.

우리 휠체어 농구대표팀은 21년 만에 패럴림픽에 출전하는데요.

고 한사현 감독과의 약속인 4강 진출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휠체어 농구 대표팀이 강도 높은 훈련을 시작합니다.

연습 경기의 열기는 실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뜨겁습니다.

도쿄 패럴림픽까지 이제 넉 달!

2000년 시드니 패럴림픽 이후 21년 만에 나서는 이번 대회 목표는 4강입니다.

지난해 간암으로 운명한 고 한사현 감독과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조승현/휠체어 농구 대표팀 : "패럴림픽 4강 목표는 한사현 감독님이 2010년에 세우신 거예요. 그 목표가 10년째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거니깐, 반드시 달성하려고 선수들이 단단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 한사현 감독은 2014년 일본을 꺾고 장애인 아시안게임 우승 신화를 이끈 전설입니다.

당시 대표팀의 이야기는 다큐멘터리로 제작돼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주기도 했습니다.

[故 한사현/전 휠체어 농구 대표팀 감독/2014년 장애인 아시안게임 우승 직후 : "(우승이) 현실이 되니까 너무 기쁘고요. 선수들 너무 고생 많았고...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그냥 선수들 하나하나 안아주고 싶네요."]

한사현 감독은 2018년 간암 진단을 받은 뒤에도 대표팀을 맡아 도쿄 패럴림픽 본선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이윤주/휠체어 농구 대표팀 : "(한사현 감독님은) 저에게는 은인이시죠. 은인... 감독님께서 도쿄 패럴림픽을 같이 지켜보시면서 힘을 많이 주실 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자들은 4강에 진출해 한 감독의 영전에 뜻깊은 선물을 바치겠다는 각오입니다.

["패럴림픽 4강! 가자!"]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촬영기자:이병권/영상편집:이형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