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다단계 암호화폐 사기’ 주의보
입력 2021.04.21 (20:22) 수정 2021.04.21 (20:52) 사회
서울시는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암호화폐 투자 심리를 이용한 다단계 사기 의심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21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따르면 코인 사기 관련 제보로 ▲ 세계적 유명회사가 제휴사라고 선전하며 회원을 모집하고 수익은 돌려막기식으로 배분하는 사례 ▲ 상장이 불명확한 코인을 미끼로 투자자를 현혹한 사례 ▲ 회원모집 시 지급한 코인이 추후 거래가 금지돼 현금화가 어려운 사례 등이 다수 접수됐습니다.

이들 사례의 공통점은 하위 회원을 많이 모집할수록 상위 등급 회원에게 수당이 지급되는 다단계 조직과 유사한 구조로 운영된다는 점이라고 시는 전했습니다.

신규 회원을 데리고 오거나 실적을 냈을 때 수당 등을 암호화폐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집합니다.

이런 사기를 벌이는 이들은 특히 관련 정보를 습득할 기회가 적은 50∼70대 중장년층을 주로 겨냥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암호화폐는 아직 판례상 금전이나 재화로 보지 않아 피해를 보더라도 사법기관을 통해 구제받기 힘들 수 있다”며 “투자 전 위험성이 없는지 충분히 알아본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기 의심 사례를 목격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응답소와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공익 제보자에게는 포상금도 지급합니다.
  • 서울시, ‘다단계 암호화폐 사기’ 주의보
    • 입력 2021-04-21 20:22:25
    • 수정2021-04-21 20:52:07
    사회
서울시는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암호화폐 투자 심리를 이용한 다단계 사기 의심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21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따르면 코인 사기 관련 제보로 ▲ 세계적 유명회사가 제휴사라고 선전하며 회원을 모집하고 수익은 돌려막기식으로 배분하는 사례 ▲ 상장이 불명확한 코인을 미끼로 투자자를 현혹한 사례 ▲ 회원모집 시 지급한 코인이 추후 거래가 금지돼 현금화가 어려운 사례 등이 다수 접수됐습니다.

이들 사례의 공통점은 하위 회원을 많이 모집할수록 상위 등급 회원에게 수당이 지급되는 다단계 조직과 유사한 구조로 운영된다는 점이라고 시는 전했습니다.

신규 회원을 데리고 오거나 실적을 냈을 때 수당 등을 암호화폐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모집합니다.

이런 사기를 벌이는 이들은 특히 관련 정보를 습득할 기회가 적은 50∼70대 중장년층을 주로 겨냥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암호화폐는 아직 판례상 금전이나 재화로 보지 않아 피해를 보더라도 사법기관을 통해 구제받기 힘들 수 있다”며 “투자 전 위험성이 없는지 충분히 알아본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기 의심 사례를 목격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응답소와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공익 제보자에게는 포상금도 지급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